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前서울시 간부, 서울메트로 사장 가려다 '취업불가' 판정

공직자윤리위, 6월 퇴직공직자 취업심사 결과 공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전직 서울시 간부가 서울메트로 사장으로 가려다 '취업 불가' 판정을 받았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6월 퇴직공직자 취업심사를 하고 이같은 내용의 심사 결과를 30일 홈페이지(www.gpec.go.kr)에 공개했다.

윤리위는 6월 취업심사를 요청한 45건 중 39건은 취업가능, 4건은 취업불승인, 1건은 취업제한, 1건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키로 각각 결정했다.

취업가능은 퇴직 전 5년간 속했던 기관 업무와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에, 취업제한은 밀접한 업무 관련성이 확인됐을 경우에 각각 내려지는 조치다. 취업불승인의 경우 업무 관련성이 인정되고 취업을 승인할 수 있는 특별한 사유가 없을 때 내려지는 결정이다.

취업불승인 결정이 내려진 인사 중에는 전직 서울특별시 지방1급(2015년 6월30일 퇴직)도 포함돼 있다. 이 인사는 서울메트로 사장 직위로 취업 예정확인서를 제출하고 윤리위에 취업심사를 요청했다.

서울시장이 임명하는 서울메트로 사장은 이정원 전 사장이 지난 5월 서울도시철도와의 통합 무산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서 공석인 상태다.

이와 함께 금융감독원 1급 출신 직원도 KB생명보험(주)에 전무이사로 취업하려다가 불승인 조치를 받았다.

부산교통공사 기획본부장으로 가기 위해 취업심사를 요청한 전 부산시 지방3급 인사에 대해서는 취업제한 결정이 내려졌다.

한편, 윤리위는 또 작년 하반기 취업심사 대상임에도 심사없이 임의로 취업한 퇴직공직자에 대한 일제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82건을 적발해 각각 47건과 35건에 대해 취업가능, 취업제한(윤리위 심사전 자진 퇴직) 결정을 내렸다.

이와 별도로 이번에 적발된 임의취업자 중 21명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키로 했다고 윤리위는 설명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