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면허취소 전력 택시기사 음주 영업하다 '쾅'…승객만 사망(종합2보)

앞서 가던 택시 추돌하고 전봇대 들이받아…형체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망가져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소주 1병을 마신 만취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택시기사가 영업을 하다 사고를 내 애꿎은 승객이 목숨을 잃었다.

면허취소 전력 택시기사 음주 영업하다 '쾅'…승객만 사망(종합2보) - 2

청주 상당경찰서는 음주 상태로 택시 영업을 하다가 사고를 낸 혐의(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로 법인택시 운전기사 송모(41)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송씨는 이날 오전 5시 50분께 상당구 금천동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승객 A(56)씨를 태우고 달리다 앞서가던 택시와 길가 전신주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뒷좌석에 타고 있던 A씨가 머리와 복부 등을 크게 다쳐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숨졌다.

송씨가 들이받은 택시 운전기사 B(43)씨도 상처를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안전벨트를 맨 상태였던 송씨는 목숨을 건졌지만, 택시 뒷자석에서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던 A씨는 심하게 다쳐 목숨을 잃었다.

갈비뼈 골절상을 입은 송씨는 현재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를 낸 송씨 택시는 보닛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찌그러지는 등 앞부분이 크게 망가졌고, 사고 현장 가드레일도 완전히 망가진 채 넘어져 있어 한 눈에도 과속으로 달리다 난 사고임을 알 수 있다.

사고 당시 송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12%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 이상이면 만취 상태여서 몸의 균형을 잡기 힘들고 판단력을 잃어 횡설수설한다는 것이 의학계 분석이다.

송씨는 이날 새벽 용암동의 한 마트 주차장에서 소주 1병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결과 송씨는 2012년 7월 음주단속에 적발돼 면허가 취소된 적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송씨의 어처구니없는 음주운전 영업에 승객이 졸지에 고귀한 생명을 잃었다는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음주 영업을 한 택시기사에 대해서는 살인죄를 적용해야 한다"다며 분개했다.

경찰은 송씨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1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