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달러 환율, 9.2원 내린 1,151.0원 출발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최근 이틀 간 연달아 급락한 원/달러 환율이 사흘 연속 하락세로 출발했다.

3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5분 현재 달러당 1,153.4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6.8원 내렸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9.2원 내린 1,151.0원에 장을 시작했다.

국제금융시장에서 브렉시트,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충격이 진정되면서 달러 강세를 약화시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유로화와 파운드화 등이 반등한 데 이어 뉴욕 등 주요 증시가 이틀 연속 상승했고, 국제유가 역시 2거래일 연속 오르면서 브렉시트 공포를 털어내고 있다.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낮아진 것도 위험통화의 강세를 부채질해 원/달러 환율을 끌어내리는 요인으로 꼽힌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5분 현재 100엔당 1,122.12원으로 전일 오후 3시 기준가보다 13.30원 내렸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09: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