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역살리기에 진보·보수 따로 있나" 거제 시민단체 뭉쳤다(종합)

91개 단체 '조선업살리기 범시민대책위' 출범…"조선산업 미래와 상생의 길 모색해야"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이 최대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역에서 활동중인 91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진보와 보수를 넘어 조선업 살리기를 위해 뭉쳤다.

이들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거제 조선업살리기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30일 "정부와 채권단은 무분별한 여론몰이에 동요하지 말고 냉정한 시각으로 한국 조선산업의 미래와 상생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날 오전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가올 호황에 대비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경쟁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정부가 특단의 조선산업 지원정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지역살리기에 진보·보수 따로 있나" 거제 시민단체 뭉쳤다(종합) - 2

대책위는 "무책임한 구조조정은 세계 1위 산업을 사양산업으로 정리하겠다는 정책"이라며 "스스로 무덤을 팠던 1980년대 일본의 조선산업 간 합병, 설비 및 인력 감축 정책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조선산업 불황은 경쟁력, 기술력 부족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전 세계 조선업체가 모두 어려움을 겪는 상황임에도 현실을 모르는 서울을 중심으로 한 중앙언론에서는 연일 한국 조선산업이 망해가고 있다는 기사를 양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언론의 부정적인 보도를 접한 외국 선사들은 국내 조선사들의 선가가 낮아질 것을 기대하며 발주를 늦추고 있다"며 "이렇게 되면 결국 우리나라를 급격히 추격하고 있는 중국 조선업에 세계 1위 패권을 넘겨주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고자 나섰다며 "정부와 금융당국이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양대 조선소 근로자들의 기를 살리고 올바른 조선업 구조조정이 이뤄져 정상화될 때까지 적극 응원하며 동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성명서와는 별도로 정부가 조선업 실업대란을 막기 위해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면서 구조조정에 반발해 파업을 예고한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등 '빅 3'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 것과 관련, "추후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대책위에 참여한 진보 성향의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박광호 상임의장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구조조정에 나서는 것을 경계한다"며 "구조조정이 꼭 필요하다면 조선소 경영진과 관련 부처 관계자들의 책임을 먼저 명확히 하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보수 성향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거제시협의회 김정길 회장은 "거제뿐만 아니라 국가 중추산업인 조선업을 이대로 주저앉힐 수는 없다"며 "모두가 힘을 합쳐 조선업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대책위는 지난 23일 발족식을 갖고 거제상공의소 원경희 회장과 거제경실련 허철수 대표를 공동위원장으로 선출했다.

거제경실련과 환경련, YMCA 등 10개 시민단체와 거제상공회의소, 거제시발전연합회, 거제청년회의소, 거제관광협의회, 거제시여성단체협의회, 거제시주민자치위원엽합회 등이 대책위에 참여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지금까지 거제에서 민간 차원의 자발적인 참여로 조직된 단체로는 최대 규모"라면서 "위기의 조선산업을 구하기 위해 개혁적 성향의 NGO 단체와 보수단체 등 지역 내 시민사회단체가 총망라됐다"고 말했다.

다만 이해 당사자로 분류되는 양대 조선사 경영진과 노조, 협력사, 노동단체는 제외됐다.

대책위는 위기에 빠진 조선산업 회생과 고용불안에 시달리는 근로자들에게 힘을 주기 위해 시민들의 단합된 힘이 필요한다고 판단한 시민단체들이 자발적으로 모임을 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10명의 부위원장단을 선출하고 정책홍보, 대외협력, 조직운영분과도 구성해 대안 마련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대책위는 일부 중앙 언론의 과장·선정적 보도에는 항의운동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현수막을 제작해 지역 곳곳에 게시하고 시민 서명 운동과 범시민 결의대회도 열 예정이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