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현호 살인피의자 압송…잔혹한 살해동기 밝혀질까?(종합)

원한·적대감, 비인격적 대우 여부 조사…한국인 항해사 슬기로운 대처도 주목
차에 오른 압송 피의자들
차에 오른 압송 피의자들(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광현호 선상살인 사건 피의자인 베트남 선원 B씨(84년생, 남)와 V씨(84년생, 남)가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압송되고 있다. 피의자들은 지난 20일 새벽 1시58분께 인도양 세이셸 군도 북동 650마일 해상에서 부산선적 광현803호(138톤, 선원18명)에서 술을 마시고 선장 양 모씨와 기관장 강 모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2016.6.30.
toadboy@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원양어선 '광현 803호(138t)' 선상살인 피의자가 30일 오후 항공편으로 국내로 압송되면서 살해동기 규명 등을 위한 수사에 탄력이 붙게 됐다.

피의자 국내 압송은 사건 발생 10일, 광현호가 제3국인 세이셸에 입항한 지 6일 만이다.

광현호 살인피의자 압송…잔혹한 살해동기 밝혀질까?(종합) - 2

사건을 수사해온 부산해양경비안전서(해경)는 세이셸에서 인도 뭄바이를 경유해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피의자인 베트남 선원 B(32)씨와 V(32)씨를 이날 오후 늦게 부산 해경 사무실로 호송해 수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선상살인 광현호 현지 경찰 배치
선상살인 광현호 현지 경찰 배치(부산=연합뉴스) 인도양에서 선상 살인이 발생한 원양어선 '광현 803호'(138t)가 24일 영국 자치령 세이셸군도 빅토리아 항에 입항했다. 현지 경찰이 배에 배치됐다. 2016.6.24 [부산해경 제공=연합뉴스]
ccho@yna.co.kr

그동안 경유지 국가의 입국 거부로 피의자 압송이 지연돼 해경은 한국인 항해사 이모(50)씨와 베트남·인도네시아 선원 3명 등 핵심 증인을 먼저 국내로 데려와 참고인 조사를 벌여왔다.

해경은 세이셸 현지와 국내에서 동시에 진행된 참고인 조사에서 사건 정황 등을 어느 정도 파악한 상태여서 피의자 수사는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해경은 우선 부산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신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B씨 등이 구속되면 살해 동기와 공모 여부 등을 본격적으로 조사한다.

특히 B씨 등이 선상 회식 뒤 흉기로 잔혹하게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한 것으로 드러난 만큼 평소 원한이나 조업과정에서의 비인격적인 대우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해경은 살인에 사용된 흉기 등 증거와 목격자 진술 등을 확보해 이들의 살인혐의 입증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은 피의자가 소지한 흉기, 의복, 혈흔 자료 등을 지난 27일 국내로 들여와 분석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해경은 또 유일한 생존 한국인인 항해사 이씨가 잔혹한 살인 현장에서 흉기를 든 베트남 선원을 제압한 뒤 포박·감금하지 않고도 다른 외국인 선원을 통솔해 4일간 배를 안전하게 운항한 과정도 살펴볼 계획이다.

해경 관계자는 "해경이 국외에 있는 우리 선박에서 범죄를 저지른 외국인 피의자 신병을 직접 확보하고, 국내로 호송하는 첫 사례"라며 "피의자·참고인 보강조사, 증거물 분석 등의 철저한 수사로 살해 경위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해경은 열흘간 심도 있는 수사를 통해 사건 전모를 밝히고 검찰에 송치한다.

이후 부산지검은 최장 20일간 보강수사를 거쳐 기소하고, 부산지법에서 1심 재판이 이뤄질 예정이다.

세이셸 현지 병원에 안치된 선장 양모(43)씨와 기관장 강모(42)씨 시신은 다음 달 1일께 항공편으로 국내로 운구돼 부검 등 관련 절차를 거친 뒤 유족에게 인계될 예정이다.

해경은 앞서 7명으로 구성된 수사팀을 세이셸에 보내 입항 전 선박을 안내하는 도선사가 광현호에 탑승할 때 기습적으로 승선한 '부활' 작전으로 살인 피의자 2명의 신병과 선원 안전을 확보하고 현장 감식·증거 수집·참고인 조사를 진행해왔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0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