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앰네스티·HRW, 사우디 유엔인권이사회 제명 추진

(유엔본부=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국제 인권단체 2곳이 예멘 내전에 개입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유엔 인권이사회(UNHRC) 회원자격 정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우디가 주도하는 중동 국가 중심의 국제동맹군은 예멘 반군 격퇴작전에서 발생한 아동 인명피해 때문에 최근 유엔의 아동인권침해국 명단에 올랐다가 강력한 이의제기로 빠진 바 있다.

사우디는 현재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을 맡고 있다.

국제앰네스티(AI)와 휴먼라이츠워치(HRW)는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사우디를 인권이사회 회원국에서 제명시키도록 유엔 총회를 상대로 로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유엔총회가 인권이사회 회원 자격을 정지하려면 투표를 통해 회원국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지난 2011년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 당시 리비아가 인권침해를 이유로 인권이사회에서 축출된 전례가 있다.

HRW의 유엔 담당 부소장인 필립 볼로피온은 "지난 몇 달 동안, 사우디의 행위는 도를 넘었다. 더 이상 인권이사회에 앉아 있을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특히 사우디가 예멘의 민간인을 겨냥해 국제조약에 금지된 집속탄을 사용하거나, 난민 구호물품을 차단하기 위해 항구 접근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두 단체는 나아가 사우디가 인권이사국 지위를 이용해 예멘에서 자행한 '전쟁범죄'에 대한 국제 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HRW, 사우디 유엔인권이사회 제명 추진 - 2

사우디가 지난달 유엔의 아동인권침해국 명단에서 삭제된 후 두 인권단체는 이 같은 결정을 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비판한 바 있다.

반 사무총장은 사우디로부터 압력을 받은 점을 시사하며 명단 삭제가 불가피한 조치였음을 강조했으나, 사우디는 압력을 넣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예멘 내전은 시아파 후티 반군이 작년 2월 압드라무 만수르 하디 정부를 전복하면서 본격화됐으며 사우디가 이끄는 동맹군은 하디 정권의 재건을 돕기 위해 반군 공격에 나선 상태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02: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