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유럽증시 충격 흡수하며 이틀 연속 랠리 중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유럽의 주요 증시는 29일(현지시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 충격을 흡수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시아 증시가 권역 국가들의 경기부양 의지에 맞물려 오름세를 보이고, 파운드화 가치도 유지되는 양상을 나타내자 이틀째 상승 랠리를 펼쳤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날 오후 현재, 브렉시트의 진앙인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1% 후반대의 상승 폭을 기록 중이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는 그보다 높은 2% 초반대의 오름폭을 나타내고 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이들 두 증시 지수에는 못 미치는 1% 중후반대의 상승 흐름을 타고 있다.

종목별로는 런던 증시에서 앵글로 아메리칸 주가가 6%대 증가폭을 보이며 상승장을 주도 중이다. ITV 주가도 5∼6% 증가하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또한, 파리 증시의 BNP 파리바 주가는 2% 중반대의 상승폭을 보였고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선 E.ON 주가가 3%대, 도이체텔레콤 주가는 4%대의 오름폭을 각각 찍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이틀째 진행된 EU 회원국 정상들의 브렉시트 대응 논의가 EU와 영국 간 갈등 노출을 높여 정치적 리스크를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를 보이며 투자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앞서 유럽의 주요 증시는 브렉시트 쇼크에 따라 지난 24일과 27일에는 2거래일 내리 크게 하락했다가 전날 2% 안팎으로 오른 바 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23: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