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치찌개 '맵고 기이한 탕'…관광지 "중국어 메뉴판 오역투성이"

송고시간2016-06-30 09:04

한식메뉴 외국어 실태조사 보고서에서 드러나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김은경 기자 = 할머니를 구운 고기, 채소 감자가 든 탕, 맵고 기이한 탕.중국인 관광객들이 메뉴판에서 마주하는 한국 음식들이다.

서울 주요 관광지에 중국어 메뉴판이 있는 한식당 3곳 중 1곳에 심각한 오역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새누리당 염동열(태백·영월·평창·정선·횡성)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입수한 '한식메뉴 외국어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주요 관광지 중국어 메뉴판 32.4%에서 1개 이상 심각한 오역이 나왔다.

김치찌개 '맵고 기이한 탕'…관광지 "중국어 메뉴판 오역투성이" - 2

김치찌개 '맵고 기이한 탕'…관광지 "중국어 메뉴판 오역투성이" - 3

이대·홍대 지역 한 식당의 중국어 메뉴판에는 묵은지삼겹찜이 할머니를 구운 고기로 표시돼있다. 김치찌개는 맵고 기이한(辛奇) 요리라고 번역돼 있다. 주 재료인 김치(泡菜)라는 단어 자체가 없다.

이태원·잠실 지역 식당에는 감자탕은 돼지 등골뼈(脊骨)가 아니라 채소 감자(土豆)가 든 탕으로 번역돼 있다.

삼겹살은 중국에서는 고기와 비계가 다섯개 층을 이뤘다고 해 '五花肉' 라고 부르지만, 메뉴에서는 '삼겹'이라는 한국어 의미대로 '三花肉'라고 써놓기도 했다.

작년 12월 순천향대 산학협력단이 한국관광공사에 제출한 이 보고서는 지난해 10월 20일부터 12월 8일까지 서울 주요 관광지 274개 업체 한식 메뉴판을 조사한 것이다.

김치찌개 '맵고 기이한 탕'…관광지 "중국어 메뉴판 오역투성이" - 4

서울 관광특구 6곳 중 한식당이 거의 없는 강남을 제외한 나머지 5곳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북촌, 서촌, 이대, 홍대, 교통 중심지인 서울역, 용산역, 강남고속버스터미널 등이 조사 대상 지역이다.

이 가운데 중국어 메뉴판이 있는 185곳 중 60곳에 심각한 오역이 있었다.

심각한 오역이 1개 나온 경우가 36곳(19.5%), 2개 18곳(9.7%), 3∼11개가 6곳(3.2%)이었다.

김치찌개 '맵고 기이한 탕'…관광지 "중국어 메뉴판 오역투성이" - 5

지역별로 오역 비율이 이태원·잠실 관광특구 43%로 가장 높았고 북촌·서촌 19%로 가장 낮았다.

이 밖에 이대·홍대 35%, 동대문패션관광특구 35%, 명동·남대문·북창관광특구 33%, 서울역·용산역·강남고속버스터미널 33%, 종로·청계관광특구 32%였다.

소규모 음식점에서 오역 비율이 32%인데 대규모 음식점은 25%였다. 직접 번역한 경우(23.1%)에 비해 간판 광고업체에 의뢰한 경우(35.5%) 오역이 많았다.

국립국어원, 한국관광공사, 한식재단 등 3개 기관이 외국어 표기 자료를 제공하지만 활용도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각한 오역은 아니지만 맛에 대한 번역이 없거나 조리법 번역이 없어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았다.

동일한 요리인데 번역이 다양한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김치찌개 '맵고 기이한 탕'…관광지 "중국어 메뉴판 오역투성이" - 6

염동열 의원은 "한류콘텐츠인 한식의 문화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방법을 제대로 마련해야 한다"며 "한국관광공사와 국립국어원, 한식재단 등의 외국어 표기방법이 각기 다른 데 따른 혼란이 있어 번역 표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