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반기 돈 벌어줄 금융상품은…"여전히 주식보단 채권"

"주식은 매력적 투자대상"이란 의견도…대형·배당주 추천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고상민 기자 = 전문가들은 대체로 올 하반기에도 위험자산인 주식보다는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에 투자하는 것이 전망이 더 밝다고 보고 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확정되면서 글로벌 경제 전반에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일각에선 저가매수 기회를 노려 주식이나 주식형 펀드에 돈을 묻어 두면 예상외 수익을 거둘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하반기 돈 벌어줄 금융상품은…"여전히 주식보단 채권" - 2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30일 "브렉시트 여파가 단기에 끝나지 않으리라고 본다"며 "코스피 조정은 한 달 이상, 길게는 한 분기까지 이어질 수 있어 당분간 채권이나 금 같은 전통적인 안전자산이 선호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경식 미래에셋대우 상품개발실 팀장도 "브렉시트 이후 한국은 물론 신흥국들이 금리를 낮추는 통화정책을 펼 것"이라면서 "이는 채권 쪽에서 수익을 낼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나라별로 통화가치가 하락할 수 있다"면서 "해외채권형 펀드에 투자할 때는 달러 표시 상품을 사면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최광철 대신증권[003540] 상품기획부장은 "브렉시트 이후 안전자산 선호도가 높아졌는데 이 기회에 달러를 보유하는 것도 괜찮은 투자"라면서 "달러로 발행된 해외채권을 담은 펀드에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말했다.

하반기 돈 벌어줄 금융상품은…"여전히 주식보단 채권" - 3

그러나 주식이 여전히 매력적인 투자 대상이라는 의견도 없지 않다.

특히 국내 주식형 펀드에선 중·소형주보다는 대형주가 상대적으로 선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은 편이다.

김후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브렉시트 이후에도 경제의 펀더멘털(기초여건)은 변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나라 증시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수출주 중심의 대형주가 유망하다"고 말했다.

김경식 팀장도 "우리나라는 수출 지향적 업체가 많은데 대부분이 대형주"라며 "주식형에 투자하고자 한다면 대형 경기 민감주로 구성된 펀드가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배당주 펀드 역시 전문가들이 재테크족에게 주로 권하는 투자 상품으로 거론됐다.

최광철 부장은 "위험비중을 줄일 거라면 배당을 꾸준히 주는 주식을 담은 고배당주 펀드가 매력적"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가치투자가들은 장기 투자와 분산 투자의 관점에서 주식에 관심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치투자 전도사를 자처하는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는 "개인의 투자성향이나 나이에 따라 다양한 투자 전략이 있을 수 있다"면서 "30대 투자자라면 100% 주식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와 해외 주식에 분산 투자하면서 국내 주식 중에서는 지식기반 산업인 헬스케어와 중국을 상대로 한 화장품이나 음식류 같은 소비재주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채원 한국밸류자산운용 부사장은 "국내와 해외로 나눠서 투자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장기적으로 유망하지만 최근 (주가가) 주춤한 종목을 골라 투자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hyunmin623@yna.co.kr,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0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