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명길 "한국원자력연구원에 폐연료봉 1천699개 저장"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인 '사용후 핵연료'(폐연료봉)가 수시로 원자력발전소 밖으로 나와 대전의 한 연구원에 보관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9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명길 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한국원자력연구원에는 폐연료봉 1천699개가 저장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지금까지 정부는 폐연료봉을 원전 내 임시저장소에 보관하고 외부로 유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며 "그러나 한국원자력연구원은 1987년부터 2013년까지 21차례에 걸쳐 국내 원전에서 폐연료봉을 가져와 보관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30년 전부터 폐연료봉이 원전 밖으로 나오고 있었는데도 국민은 전혀 알지 못하고 있었던 셈"이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국가시책으로 진행되는 연구가 정당성을 가지려면 국민안전에 대한 정보가 먼저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며 "안전문제에서 국민의 알 권리는 한층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