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 황선홍 데뷔전에 '3-5-2'유지…"시행착오 줄일 것"

"열정적으로 축구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프로축구 FC서울의 새 사령탑이 된 황선홍 감독이 데뷔전에 최용수 전 감독이 애용한 3-5-2 포메이션을 유지했다.

황 감독은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성남FC와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17라운드 홈 경기에서 최종 수비수 3명을 중심으로 한 스리백(3-back) 시스템을 고수했다.

외국인 공격수 콤비인 아드리아노와 데얀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다카하기와 오스마르, 고요한이 미드필더에 배치됐다.

김동우와 김원식, 정인환이 중앙 수비수로 나섰고 좌우 풀백 자리에는 심상민과 고광민이 섰다.

최종 수비라인에 배치되는 경우가 많았던 오스마르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고, 심상민이 오랜만에 선발 출전한 것을 제외하면 선수 구성에서도 최 전 감독 시절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황 감독은 경기 전 기자들과 만나 "아직 큰 변화는 어렵고, 선수들이 잘하는 것을 해야 한다"라며 "시행착오를 줄이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황 감독은 이어 "시스템적인 변화를 생각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시간적인 여유가 많지 않다. 상대방도 스리백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경기에 앞서 서울 선수들에게 "열정적으로 축구를 해달라고 주문했다"고 소개한 뒤 "기술적으로 완벽한 것도 중요하지만, 그라운드에서 열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도 좋은 축구"라고 강조했다.

이날 데뷔전을 치르는 황 감독은 "아직 많이 어색하다"라며 "선수들과 호흡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로축구> 황선홍 데뷔전에 '3-5-2'유지…"시행착오 줄일 것" - 2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9: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