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시내버스 파업으로 가나…노사 30일 4차 조정(종합)

노사 임금인상안 격차…'저임금·격일제' 중형버스운전원 정규직화도 쟁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시내버스 노사의 임금협상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노조의 파업 찬반투표 돌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광주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광주지역버스노동조합은 29일 오후 광주 동구 광주버스운송사업조합 사무실에서 3차 조정을 진행했다.

광주 시내버스 파업으로 가나…노사 30일 4차 조정(종합) - 2

노사는 7시간 넘는 협상 끝에 각각 임금 6.9% 인상과 2.6% 인상을 제시했으며, 비정규직인 중형버스(35인승) 운전원 780여명의 정규직화를 놓고도 입장차를 좁했다.

사측은 만 60세 이후에는 기존 정규직 호봉을 올리지 않고 중형버스 운전원 수준의 급여를 받는 조건으로 정년을 만 60세에서 65세로 연장하는 방안과 연료절감장치 설치에 따른 인센티브 지급에 대해서는 협의의 여지가 있으나 다른 사안은 재정부담 때문에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노사는 지난 3월부터 6차례에 걸쳐 임금협상을 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지난 15일 전남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 1, 2차 조정과 지난 28일 추가 협상을 했다.

노사는 조정 마지막날인 오는 30일 오후 한 번 더 4차 조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노조는 최종 조정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30일 밤 찬반투표를 통해 파업에 돌입한다.

박제수 노조위원장은 "운전원들은 광주시가 준공영제 시행 초기 재정부담 등을 이유로 퇴직금 중간정산을 요구했을 때도 수용했다"며 "대전 수준으로 임금을 개선하겠다는 약속을 믿고 매년 저조한 임금인상률도 양보했으나 아직도 대전보다 월 16만원가량 적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특히 중형버스 운전원은 격일제 교대근무를 하는 등 격무에 시달리고 사고 위험도 큰데 임금도 적고 1년 단위 계약제로 고용 안정성도 떨어진다"며 "인사비리나 승객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규직화가 절실하다. 광주시도 이 문제를 알고 있으면서 더 이상 묵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광주시내 98개 노선 버스 998대를 운행하는 운전원은 총 2천300여명으로, 이 중 780여명은 중형버스 운전이다.

광주시와 광주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파업에 대비해 버스 수송률 71% 유지를 목표로 노조(1천530여명)에 가입하지 않은 운전원과 중형버스 운전원 등에게 운행을 독려하고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22: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