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삼성, 외야수 배영섭·이영욱도 부상 이탈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 라이온즈에 부상자가 또 늘었다.

삼성은 2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외야수 배영섭(30)과 이영욱(31)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배영섭은 28일 롯데전에서 6회초 1루 견제사를 당할 때 왼손 중지 미세 골절상을 당했다.

이영욱도 이날 다쳤다.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졌다.

이영욱은 8회초가 끝난 뒤 외야 수비를 하기 전 구장관리요원과 캐치볼을 하려 했다.

"공을 달라"는 의미로 관리요원에게 손짓했는데 롯데 손용석도 몸을 풀던 중 이를 자신에게 보내는 사인으로 착각했다.

공 두 개가 동시에 이영욱에게 날아왔고, 이영욱은 공에 얼굴을 맞았다.

입안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한 이영욱은 8회말 수비 중 교체됐고, 결국 29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삼성은 현재 외국인 선수 3명(앨런 웹스터, 아놀드 레온, 아롬 발디리스)과 선발 요원 장원삼, 중심타자 구자욱, 주전 3루수 조동찬 등 주요 선수가 대거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상태다.

하위권을 헤매는 삼성이 또 부상의 덫에 걸렸다.

삼성은 이날 외야수 우동균과 이상훈을 1군에 올렸다.

<프로야구> 삼성, 외야수 배영섭·이영욱도 부상 이탈 - 2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