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수도' 위상 흔들린다…울산 5월 수출 전국 4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 4월 수출이 자동차·선박 등의 부진으로 하락하면서 지자체별 수출 순위에서도 3개월 만에 4위로 내려앉았다.

'산업수도' 위상 흔들린다…울산 5월 수출 전국 4위 - 2

29일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가 발표한 '5월 울산 수출입동향'을 보면 수출은 지난해 5월보다 7.6% 감소한 50억4천만 달러다.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한 월별 수출액은 작년 2월 이후 15개월 연속 감소했다.

지자체별 수출 순위도 울산은 경기, 충남, 서울에 이어 4위에 그쳤다.

울산은 지난해 9월 지자체별 순위에서 11개월 6개월 만에 4위를 기록한 이후 지난해 10월, 올해 2월에도 4위를 기록하는 등 산업도시 위상에 걸맞지 않은 성적이다.

주력 품목별 실적은 희비가 엇갈렸다.

석유제품은 수출물량 증가에도 단가 하락의 영향을 극복하지 못해 작년보다 24.5% 감소한 10억 달러에 그쳤다.

반대로 석유화학제품은 단가 하락에도 수출물량 증가 효과가 이를 상쇄해 작년보다 8.2% 증가한 6억2천만 달러였다.

자동차는 4.4% 감소한 12억5천만 달러였으나, 자동차부품은 2억6천300만 달러로 23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선박은 탱커선, 화물선 등 인도물량 감소로 작년보다 26.7% 감소한 5억 달러에 그쳤다.

울산의 5월 수입은 원유수입액 감소 영향으로 작년보다 31.5% 감소한 22억8천만 달러다.

이로써 울산의 5월 무역수지는 27억5천만 달러 흑자로, 2013년 10월 이후 31개월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수출이 정체하거나 감소하는 가운데 수입이 급락해 발생하는 '불황형 흑자'여서 반갑지 않은 실적이다.

hk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