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서 44년 봉사의 삶…벽안의 신부, 심우문화상 수상

안예도 신부, 장애인 위해 한 평생 헌신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심우당 문화재단은 44년간 장애인들을 위해 헌신한 안예도(미국이름 에드워드 웰런·82) 신부를 제4회 심우문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1961년 미국 뉴욕 메리놀 본부에서 사제 서품을 받은 그는 1972년 선교사로 미국에서 한국으로 건너왔다.

의사 소통을 위해 한국어 공부를 마치고 1973년 천주교 청주교구 수동성당 보좌신부로 부임하면서 청주와 인연을 맺었다.

청주교구 내수성당 주임 사제로 근무하던 중 장애인의 열악한 상황을 자주 목격한 그는 1982년 청주갈릴리어린이집을 마련해 10년간 운영하며 소외된 자들을 위한 삶을 살았다.

이후 한국을 잠시 떠난 1993년에는 중국 연변에서도 장애인 봉사활동 시설인 '서광의 집'을 설립하기도 했다.

2002년 한국으로 다시 돌아온 그는 장애인 청년 위탁시설인 평화기쁨센터를 만들어 현재까지 소외된 특수장애인을 돌보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한결같은 봉사정신으로 사회에서 소외된 자들에 대한 교육과 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고 사랑과 봉사의 정성을 손수 세상에 보여줬다"고 수상자 선정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외부에 노출되기를 꺼리는 안 신부의 뜻에 따라 조촐하게 상패만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상패 전달은 내달 6일 오전 11시께 천주교 청주교구청 소강의실에서 한다.

심우당 문화재단은 학교법인 형석학원과 금강학원을 설립자인 김맹석 이사장이 2013년 설립했다.

이 재단은 사회발전에 기여한 인사나 단체를 선정, 2013년부터 심우문화상을 수여한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