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평양 미림승마장 옆에 경비행장 신축…관광산업 용도인듯

'구글 어스' 위성사진으로 포착
北, 평양 미림승마장 옆에 경비행장 신축
(서울 구글=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대형 유흥시설로 탈바꿈한 평양 미림승마장의 바로 옆에 경비행장이 신축된 모습이 인공위성에 포착됐다. 29일 구글이 제공하는 위성 이미지 서비스인 '구글 어스'(Google Earth)에 공개된 위성사진을 보면 폭 20m, 길이 500m의 경비행기용 활주로와 격납고 등의 건물이 들어선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2016.6.29
<위 사진 크레디트는 (구글/연합뉴스)로 표기해야 하며 뉴스보도 목적으로만 사용가능(판매금지) 합니다.>
nkphoto@yna.co.kr
北, 평양 미림승마장 옆에 경비행장 신축
(서울 구글=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대형 유흥시설로 탈바꿈한 평양 미림승마장의 바로 옆에 경비행장이 신축된 모습이 인공위성에 포착됐다. 29일 구글이 제공하는 위성 이미지 서비스인 '구글 어스'(Google Earth)에 공개된 위성사진을 보면 폭 20m, 길이 500m의 경비행기용 활주로와 격납고 등의 건물이 들어선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2016.6.29
<위 사진 크레디트는 (구글/연합뉴스)로 표기해야 하며 뉴스보도 목적으로만 사용가능(판매금지) 합니다.>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대형 유흥시설로 탈바꿈한 평양 미림승마장의 바로 옆에 경비행장이 신축된 모습이 인공위성에 포착됐다.

29일 구글이 제공하는 위성 이미지 서비스인 '구글 어스'(Google Earth)에 공개된 위성사진을 보면 폭 20m, 길이 500m의 경비행기용 활주로와 격납고 등의 건물이 들어선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사진은 지난달 11일 촬영된 것이다.

구글 어스가 지난해 10월 27일 인공위성으로 같은 장소를 촬영한 사진에는 논과 밭만 있을 뿐이었다.

이번에 촬영된 사진상에 비행기는 보이지 않았고, 경비행장과 승마장을 곧바로 잇는 약 220m의 긴 전용 통로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원래 작은 군 승마 훈련장이었던 미림승마장은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2014년 1.8㎞의 코스를 갖춘 대형 승마장으로 탈바꿈했다.

북한은 지난해 8월 평양에서 열린 제2회 국제 유소년 U-15(15세 이하) 대회 취재차 방북한 연합뉴스와 KBS 취재진에게 미림승마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최근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북한 고려항공이 미국과 이탈리아에서 각각 제조된 경비행기 두 대를 관광산업에 활용할 예정"이라며 "이들 비행기들을 이용한 평양 여행이 약 1천유로(약 130만원)"라고 보도했다.

또 북한 관광을 알선하는 한 스웨덴 여행사는 지난해 11월 "북한을 방문하는 외국 관광객에게 평양 상공에서 시내를 내려다볼 수 있는 특별한 관광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미림승마장을 기준으로 경비행장의 반대편에는 열병식 등 대규모 행사가 자주 열리는 미림비행장이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신축 경비행장은 외국인 관광객을 통한 외화벌이나 외빈을 초청했을 때 대외 과시용을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김정은은 전용 활주로 5개를 두고 직접 경비행기를 조종하는 '비행기광'인 것으로 알려졌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