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은행권, 작년 사회공헌활동에 4천651억원 지원


은행권, 작년 사회공헌활동에 4천651억원 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지난해 은행권이 사회공헌활동에 4천651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전국은행연합회가 발간한 '2015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를 보면 작년 은행권의 사회공헌활동 지원액은 전년인 2014년(5천146억원)보다 495억원(9.6%) 줄었다.

은행연합회는 "지원금 규모는 전년보다 줄었지만 당기순이익 대비로는 2014년(8.5%)보다 증가한 13.7%를 기록했다"며 "이는 지난 2013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분야별로는 지역사회·공익 분야에 2천281억원(49.0%), 학술·교육 916억원(19.7%), 메세나·체육 747억원(16.1%), 서민금융(마이크로크레딧) 635억원(13.7%) 등이 대부분이었다.

은행 가운데는 NH농협은행이 1천14억원을 사회공헌비로 지출해 5년 연속 가장 많은 돈을 썼다. 이어 기업은행[024110](543억원), 우리은행[000030](542억원), 국민은행(535억원), 신한은행(440억원), KEB하나은행(362억원) 순이다.

외국계인 SC제일은행(58억원)과 씨티은행(44억원)은 시중은행은 물론 대부분의 지방은행보다 지원액이 적었다.

BNK부산은행이 292억원을 지원했고, DGB대구은행(230억원), BNK경남은행(165억원)도 100억원이 넘는 금액을 썼다.

금융소외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서민대출 등에는 7조7천624억원을 지원했다. 이는 전년의 11조2천850억원에 견줘 31.2% 감소한 것이다.

서민대출은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청년대학생햇살론, 징검다리론 등 4가지 상품의 실적을 집계한 것이다.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등 각종 봉사활동에는 43만1천613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