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3당, 중국어선 불법조업 대책 마련 촉구

서해5도 중국어선 대책위와 협약식·간담회·토론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세 야당이 29일 서해 5도 인근에서 벌어지는 중국어선 불법조업에 대한 대책 마련을 동시에 촉구하고 나섰다.

이 문제는 영해 침범이라는 측면에서는 안보 문제, 어민들의 일터가 위협받는다는 점에서는 민생 문제와 직결되는 만큼 세 야당은 앞다퉈 해결을 위한 노력을 약속하고 나섰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서해5도 중국어선 대책위원회와 '중국어선 불법조업 대책 마련과 해양주권 수호를 위한 협약식'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중국어선 대책 법안 추진과 남북회담·남북경협사업 추진 등이 담긴 협약서를 체결할 계획이다.

우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제 우리 어민들의 한숨 소리를 듣고 있을 수만은 없다"며 "중국에 강력 항의해서 외교문제로 삼아 어민을 보호하고 영토를 지켜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 역시 이날 오후 국회에서 대책위와 간담회를 연다.

안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 등 당 소속 의원 15명은 지난 23일 불법조업 기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해군의 사기진작을 위해 평택 해군 제2함대 사령부를 방문한 바 있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종대 의원 주최로 열리는 '분쟁의 바다 서해 5도 불법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토론회에 참석한다. 행사에는 대책위 관계자들이 참석해 불법조업 실태에 대해 증언할 예정이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정의당은 이미 연평도를 방문해 현지 어민들과 대책 마련에 공감대를 이룬 바 있다"며 "앞으로도 이 문제에 계속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野 3당, 중국어선 불법조업 대책 마련 촉구 - 2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