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고교 性교과서 "혼전 성관계 여학생은 천박"…여성 비하 논란

(서울=연합뉴스) 조성대 기자 = 중국의 고교 성(性) 교과서에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이 등장해 인터넷에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고 BBC 방송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장시(江西) 성 고교에서 사용되는 성 교과서에는 혼전 섹스가 "여학생들의 심신에 막대한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면서 혼전 성관계를 갖는 소녀들을 "값싸고 천박하다"고 매도한 구절이 들어있다.

中 고교 性교과서 "혼전 성관계 여학생은 천박"…여성 비하 논란 - 2

해당 교과서는 이어 "소녀들이 남자 친구들에게 몸을 희생한다고 해서 그들 '정복자'들이 소녀들을 더욱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업신여기게 된다"는 표현도 삽입했다.

한 교사가 문제의 표현들을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 올리자 누리꾼들은 즉각 반발했다.

한 여성 누리꾼은 "두 손이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면서 "여성에게만 혼전 섹스의 책임을 묻는 데 대해 반대한다"고 분노를 표시했다.

"남성인 나도 이런 표현이 역겹다. 여성들이 혼전 섹스를 하지 말기를 바란다면 남성에게도 같은 말을 하라"고 촉구하는 남성 누리꾼도 있었다.

다른 네티즌은 "여성들을 가둬두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고, 그러면 그들이 값싸다고 매도되지 않을 것"이라고 비아냥 되기도 했다.

해당 교과서는 지난 2004년 첫 발행된 후 지금까지 2천여 부가 인쇄됐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문제가 됐다.

문제의 교과서 출판사인 '21세기 출판집단'은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에 문제의 표현은 소녀들을 모욕하려는 의도가 아니라면서 "업신여겨진다"에 인용 부호인 큰따옴표를 했다고 해명했다.

sd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