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백시민 "석탄공사 기능조정 수용 못한다" 집단 반발

유태호 대책위원장 "감원·감산은 곧 폐광…대책 마련해 달라"
내달 14일 도심과 강원랜드 앞에서 대규모 궐기대회 개최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태백시민이 대한석탄공사 기능조정에 반발해 7월 14일 대규모 집회를 한다.

대체산업 및 강원랜드 책임이행 요구 시민 총궐기다.

태백시민 "석탄공사 기능조정 수용 못한다" 집단 반발 - 2

이달 13일 열렸던 석탄공사 폐업 반대 및 강원랜드 책임이행 촉구 대정부 투쟁 출정식 후속 집회다.

이번에도 태백시 현안대책위원회(현대위)가 주도한다.

현대위는 태백지역 범 사회·시민단체 연합기구다.

궐기대회 당일 도심 상가 철시, 자녀 등교 거부, 단체장 삭발 등 분위기는 일단 강경하다.

정부 기능조정안을 수용한 석탄공사 노동조합과 다른 행보다.

노조는 연차별 감산계획 수립·시행, 정원 단계적 감축, 석탄·연탄 가격 현실화 단계적 추진 등 정부 기능조정안을 수용하고 총파업, 막장 단식투쟁을 철회한 바 있다.

유태호 현대위원장(태백시의회 의장)은 29일 "노조는 2017년 화순, 2019년 장성 등 기한을 명시한 폐광에 반대한 것이고, 우리(태백시민)는 대책 없는 폐업에 반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태백시민 "석탄공사 기능조정 수용 못한다" 집단 반발 - 3

이어 "인원 단계적 감축과 감산은 석탄산업 합리화 조치 이후 계속 진행해온 탄광 구조조정"이라고 지적했다.

감원과 감산은 결국 폐광으로 가는 수순이므로 폐광에 따른 대책을 세워달라는 것이 지역주민 요구다.

그는 "최근 열린 국회 산업자원통상위원회에서 대책 필요성에 대해 정부 관계자도 공감했지만, 구체적인 추진이 없다는 것이 문제"라며 "이에 현대위는 정부에 대화 창구인 가칭 '폐광지역 개발협의회' 구성을 최근 제안했다"라고 설명했다.

현대위는 7월 14일 강원랜드 본사 앞 집회도 예고했다.

유 현대위원장은 "석탄산업 합리화로 말미암아 붕괴한 폐광지역 경제 회생 대안이 바로 강원랜드"라며 "그러나 설립 18년이 지난 현재 강원랜드가 그 책임을 다했는지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책임을 다하지 못한 근본적 원인은 정부가 강원랜드 주인이 됐다는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이에 따라 이번 투쟁을 통해 한국광해관리공단 보유 강원랜드 주식 폐광지역 양도 등을 강력하게 요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원랜드는 한국광해관리공단이 최대 주주이고,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함께 강원도개발공사, 정선·태백·영월·삼척 강원 폐광지역 4개 시·군 등 공공 부분 지분율이 51%다.

태백시민 "석탄공사 기능조정 수용 못한다" 집단 반발 - 4

정부는 석탄산업 합리화 대책으로 1995년 말 폐광지역 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폐특법)을 제정했다.

폐특법 제정 이후 내국인 출입 카지노 운영 주체 강원랜드 설립, 총사업비 2조5천억 원 규모 종합개발계획 시행 등 폐광지역 재개발 사업이 계속됐지만, 주민 시위는 되풀이 중이다.

태백시민이 대규모 궐기대회를 개최한 것만 1999년 12월, 2011년 8월 등 두 차례다.

유 현대위원장은 "일각에서 폐광지역에 엄청난 '특별국비'가 지원됐다고 말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라며 "탄광지역개발사업비 등이 지원된 만큼 일반 국비 지원액이 줄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폐광지역 회생 정책이 실패했고, 강원랜드가 제역할을 못하는 상황에서 고용 효과가 절대적인 석탄공사 장성광업소 폐광은 지역 존립 자체를 위협하리라는 것이 바로 태백지역 민심"이라고 말했다.

태백현대위는 태백시의회 앞 주차장에서 천막 농성 중이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