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상호 "與, 남 욕하긴 쉬워…이군현·박인숙 문제 지켜볼것"

"박승춘, 오만불손…기관장 태도 바뀌어야 생산적 국회 가능"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9일 "새누리당 대변인까지 나서서 우리 당과 국민의당을 비난한다"며 "같은 잣대로 새누리당 이군현 의원이나 박인숙 의원의 문제를 처리해 달라"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제가 며칠을 참았다. 남의 당을 욕하기는 쉬워도 자기 개혁이 어려운 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을 불법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이군현 의원 역시 보좌진 월급을 빼돌려 정치자금으로 사용한 혐의로 고발했다.

박인숙 의원도 5촌 조카를 비서관으로, 동서를 인턴으로 채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박 의원은 공식 사과했다.

우 원내대표는 "보좌진 월급으로 후원금을 받는 문제나 보좌진 채용 문제에 두 분 모두 연루돼 있다"며 "새누리당의 정치개혁 의지가 진심이라면 두 분에 대한 처리에서 국민에게 혁신의 길을 보여주기 바란다.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여당이 집단 퇴장한 것을 두고 "개원 국회부터 그런 모습을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민심을 거부하는 듯한 오만한 답변 태도에 여당 의원조차 지적을 했다. 피감기관 기관장들의 오만불손한 태도가 또 드러난 것"이라며 "기관장들의 태도가 바뀌어야 생산적 국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與, 남 욕하긴 쉬워…이군현·박인숙 문제 지켜볼것" - 2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0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