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누리 박인숙, 친인척 보좌진 채용…"진심으로 사과"

"5촌 조카와 동서를 5급비서관과 인턴으로 채용"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박인숙(서울 송파갑·재선) 의원이 자신의 친·인척을 보좌진으로 채용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박 의원은 자신의 5촌 조카를 5급 비서관으로, 자신의 당원협의회 사무실에서 회계를 맡던 동서를 국회의원실 인턴 직원으로 채용했다.

박 의원은 이와 관련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야당 의원님의 '보좌진 가족 채용' 문제로 국민의 실망과 분노가 있는 시점에 저의 보좌진 친척 채용으로 논란을 일으켜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새누리 박인숙, 친인척 보좌진 채용…"진심으로 사과" - 2

박 의원은 "이들은 의원실에서 맡은 업무에 있어 성실하고 최선을 다해 근무했다"면서도 "어떤 이유든 어떤 상황이든 국민 눈높이에서는 변명일 뿐인 것을 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날 친·인척 보좌진을 의원실에서 내보냈다고 밝혔다.

박명재 사무총장은 이날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우리 당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혁신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이런 비정상적 관행이 적발되면 당 차원의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누리 박인숙, 친인척 보좌진 채용…"진심으로 사과" - 2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09: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