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맥주보리 재배면적↑…배 과수원은 문닫는 곳 늘었다


맥주보리 재배면적↑…배 과수원은 문닫는 곳 늘었다

배나무 과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나무 과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정부가 보리 경작을 장려하는 가운데 특히 맥주보리의 재배면적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성 하락과 재배농가 고령화 등으로 배 재배면적 감소 추세는 올해도 이어졌다.

통계청이 29일 내놓은 '2016년 보리·봄감자·사과·배 재배면적 조사결과'를 보면 올해 보리 재배면적은 4만7천333ha로 전년 대비 6.9%(3천41ha) 증가했다.

종류별로 살펴보면 겉보리가 8천806ha로 6.6%, 쌀보리가 1만8천592ha로 3.7% 늘어났고 맥주보리는 15% 증가한 9천233ha로 집계됐다.

맥주용 맥주보리 계약단가가 40kg당(농협중앙회, 1등품 기준) 4만3천원으로 겉보리나 쌀보리에 비해 높은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밀 재배면적은 1만702ha로 6.2%, 봄감자 재배면적은 1만5천259ha로 4.9% 증가했다.

사과 재배면적은 전년 대비 2.5% 증가한 3만2천409ha였지만 배 재배면적은 14.1% 급감한 1만883ha로 집계됐다.

배 재배면적은 2001년부터 매년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과는 꾸준한 수요와 특화품종 육성에 따라 재배면적이 증가했다"면서 "반면 배는 수익성 하락, 재배농가 고령화 등으로 폐과수원이 늘어나면서 재배면적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