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또 오해영' 최종회 시청률 10% 돌파…"유종의 미 거뒀다"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이 최종회에서 결국 시청률 10%의 벽을 넘었다.

29일 tvN에 따르면 전날 밤 방송된 '또 오해영' 최종회는 평균 시청률 10.6%(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최고 시청률 11.4%를 기록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또 오해영'은 지난 7일 12회에서 평균 시청률 9.9%를 기록하며 10% 돌파를 목전에 뒀으나 이후 오해에서 비롯된 갈등이 이어지는 전개에 시청률이 지지부진했다.

모든 오해와 갈등이 풀어지고 주인공들이 행복한 결말을 맞은 최종회에서야 10%를 돌파하게 됐다.

최종회에서는 오해영(서현진 분)과 박도경(에릭 분)이 온 마음을 다해 사랑하는 방법으로 결국 비극적인 미래를 바꾸고 함께 하게 되는 모습이 담겼다.

자신이 죽는 모습을 데자뷔로 여러 차례 경험했던 도경은 결국 차에 치였지만 데자뷔에서와 달리 살아나며 운명을 이기는 사랑, 의지의 힘을 보여줬다.

한편 '또 오해영' 후속 드라마로는 택연과 김소현 주연의 '싸우자 귀신아'가 방송된다.

'또 오해영' 최종회 시청률 10% 돌파…"유종의 미 거뒀다"1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08: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