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인 "인공지능으로 소득상실 걱정…기본소득제 논의해야"

"브렉시트, 내용도 모르고 경제난리 난 것처럼 호도하면 안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9일 최근 스위스에서 국민투표가 진행된 기본소득제와 관련, "논의를 해볼 수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어젠다 2050 창립총회'에 참석해 "세계가 변하면서 인공지능(AI)이 발전해 인간을 대체하면 소득상실로 이어지는데, 그러면 소득을 어떻게 보전할지에 대한 과제가 생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최근 스위스에서 기본소득에 대한 국민투표를 했는데, 23%라는 예상치 못한 찬성표가 나왔다. 놀랄만한 결과"라며 "현실을 전혀 모르는 이야기라고 할 수도 있지만, 논의 정도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본소득제는 사회구성원 모두에게 일정 수입을 지급하는 제도다.

이어 김 대표는 "우리나라 경제를 보면 걱정스러운 것이, 뭐가 하나 나오면 그것에 대해 너무 열정을 갖고 몰입한다"며 "최근 '알파고'가 소개되기 전까지 우리나라에서 AI(인공지능)이란 말을 찾아보기도 힘들었는데, 이제는 AI가 유행하니 여기에 온 정신을 쏟고 자원을 낭비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최근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소위 '뇌 지도'를 작성하겠다고 예산편성까지 하는 성급한 판단을 하는데, 과연 옳은 것인지 국회에서 냉정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사태 역시 과정이나 내용은 알지 못하고 경제가 갑자기 난리가 난 것처럼 호도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뭐가 나오면 전문가처럼 너도나도 튀어나오는데, 그런 식의 사고방식으로는 우리 사회를 정상적인 방향으로 끌고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브렉시트를 보면서 느낀 것은 미래가 미래학자들의 예측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독일은 19세기식 제조업 중심 산업구조를 가졌기 때문에 21세기에서는 취약한 나라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지만, 독일은 경쟁력을 잃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도 제조업 기반 산업구조인데, 19세기 산업구조와 첨단기술을 어떻게 접목할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대표는 서영교 의원의 '가족채용 논란' 등 당내 현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았다.

국민의당 총선 리베이트 의혹 사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도 "남의 당 얘기를 왜 나에게 묻느냐"고만 답했다.

김종인 "인공지능으로 소득상실 걱정…기본소득제 논의해야" - 2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08: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