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조선업 고용위기 극복 프로젝트 가동

민관 대책반 구성…일자리 알선, 기업자금 등 지원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조선업 구조조정에 따른 고용위기 극복에 팔을 걷고 나섰다.

부산, 조선업 고용위기 극복 프로젝트 가동 - 2

부산시는 지역 고용안정 및 실업대책을 수립해 조선·해양산업 구조조정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부산의 주력산업인 조선·기자재산업은 조선·해운업 구조정 여파와 STX조선 법정관리를 타격을 입고 있는데다 수주물량이 급격히 줄어드는 올 연말부터 내년 상반기에 인력 구조조정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시는 기업과 근로자·퇴직(예정)자에 대한 고용안정지원에 중점을 두고 위기대응체계 구축,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및 신속 지원, 지역 맞춤형 일자리 추진, 기업 자금지원 확대 등 4개 분야에 11개 대책을 추진한다.

먼저 위기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시는 민·관 합동 고용안정지원대책반을 다음 달부터 본격 가동한다. 일자리경제본부장을 반장으로 16개 기관, 23명으로 구성되는 이번 대책반은 고용상황 및 고용위기 사업장을 모니터링하고 정부와 시의 고용지원대책을 신속하게 전달한다.

정부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과 관련해서는 부산고용청과 인력지원 협조체제를 갖추고, 시 취업지원센터에 조선업종 퇴직자 지원창구를 설치할 예정이다.

부산, 조선업 고용위기 극복 프로젝트 가동 - 3

지역 맞춤형 일자리 추진 대책으로는 부산상공회의소에 고용안정특별지원센터를 설치해 취업상담과 알선, 전직, 재취업, 직업훈련 등을 실시한다. 부산경영자총협회에도 바로바로 일 구하기 콜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조선 및 기자재업종의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운전자금 규모를 200억원으로 확대하고, 최대 2억원의 긴급운전자금을 지원하는 3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지원제도를 운용한다. 조선·해운업 실직자 가운데 소자본 창업자에게는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5천만원까지 신용대출도 주선한다.

김규옥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조선업은 장시간 노동과 초과 노동시간이 많은 업종으로, 물량 감소에 대응한 인력구조조정보다는 근로시간 단축이나 일자리 나누기 등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0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