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ECB 총재 "중앙銀 정책공조 중요…환율전쟁은 공멸의 길"(종합2보)

브렉시트로 유로존 성장률 최대 0.5%p 하락 전망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28일(현지시간) 중앙은행들의 정책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른바 환율전쟁으로 불리는 국가 간 경쟁적 통화절하는 세계 경제가 공멸로 나아가는 길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포르투갈 신트라에서 열린 ECB 주관 연례중앙은행포럼에서 브렉시트와 초저물가, 저성장이라는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앙은행들의 정책공조가 나아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 등이 보도했다.

<브렉시트> ECB 총재 "중앙銀 정책공조 중요…환율전쟁은 공멸의 길"(종합2보) - 2

드라기 총재는 "각국 중앙은행들은 통화정책을 시행할 때 해당국에 적절한지 살피는 것은 물론, 다른 국가들과 적절히 공조를 이뤘는지도 봐야 할 것"이라며 "세계화 시대에 글로벌 정책 공조는 중요하며, 각국 경제가 서로 통합되고 있어서 갈수록 더 중요해질 것"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각국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통화절하에 나선다면, 세계 경제가 공멸(lose-lose)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브렉시트 결정 이후 미국 달러화와 엔화 가치는 급격히 치솟았지만, EU의 유로화와 영국의 파운드화 가치는 추락했다.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브렉시트 이후 파운드당 1.3222달러까지 10% 넘게 추락해 1985년 9월 이후 35년 만에 최저치를 다시 썼고, 일본 엔화 가치는 달러당 100엔 아래로 떨어지면서 2013년 11월 수준으로 돌아가 아베노믹스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에 따라 주요국 중앙은행들은 서로 정반대의 압박을 받는 실정이라고 WSJ은 지적했다.

당장 영란은행은 경기침체와 물가상승 위협이라는 딜레마에 직면했다. 영란은행이 만약 경기부양을 위해 기준금리를 낮춘다면 이는 파운드화 가치 하락 압력으로 작용해 물가상승률을 끌어올리는 효과를 나을 수 있다. 반면에, 기준금리를 그대로 둔다면 경제성장이 둔화할 수 있다.

블룸버그가 82명의 이코노미스트를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73%는 영란은행이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준금리 정상화 경로에 접어들었던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달러화 급등으로 제동이 걸려 당분간 눈치 보기를 해야 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연준이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일본은행은 엔화 가치 절상에 대응해 추가 완화를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올해 들어 도입한 마이너스 금리는 역효과를 낳고 있다.

프레데릭 두크로젯 방케 픽테앤 CIE 선임이코노미스트는 "드라기의 발언은 생각의 전환을 보여준다"면서 "이는 ECB가 점점 더 직접적 영향을 미칠 수 없는 글로벌 요인에 대해 우려한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금융시장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중앙은행이 유로존 경제와 물가를 끌어올릴 만한 정책 여력이 떨어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마틴 뤽 브랙록 독일 투자전략가는 "ECB는 더이상 의미 있는 변화를 이끌어낼 만한 실탄이 없다"고 전망했다.

한편, 드라기 총채는 앞서 이날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가 유로존의 경제 성장률을 3년 동안 0.3%∼0.5%포인트 하락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브렉시트> ECB 총재 "중앙銀 정책공조 중요…환율전쟁은 공멸의 길"(종합2보) - 3

ECB는 브렉시트 투표가 열리기 전인 이달 초에 올해 유로존의 성장률을 1.6%로 전망했다.

또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1.7%, 1.8%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추정과 드라기 총재의 이날 발언을 고려하면 유로존의 성장률은 1%대 초반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1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