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가·친척이 100여개 보험들고 허위 입원…18억원 보험사기


일가·친척이 100여개 보험들고 허위 입원…18억원 보험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가족, 친척끼리 공모해 허위로 입원한 뒤 보험사기를 쳐 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2006년 3월부터 작년 3월까지 허위로 입원한 후 보험회사로부터 18억 9천여만원의 보험금을 편취한 심모(51·여)씨 등 일가족 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16개 보험사에서 자신과 배우자, 자녀 등을 피보험자로 하는 보장성 상품 100여개에 가입한 다음 경미한 질병을 주장하며 허위입원한 뒤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대부분이 특별한 직업이 없는 이들은 이같은 방법으로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자 병원 정보를 공유하며 본격적인 범행에 나섰다.

한 사람당 평균 800일에서 1천일까지 가벼운 재해사고나 무릎관절증 같은 경미한 질병을 주장하며 입원을 반복했다.

심씨 등은 자녀들을 피보험자로 하여 보험에 가입, 본인들을 수익자로 설정한 후 입원을 하지 않았음에도 병원과 공모해 허위로 진단서를 발급한 다음 이를 보험회사에 청구하는 대담함도 보였다. 해당 병원장은 2013년 경찰에 구속됐다.

이들의 범행은 동일 질병으로 반복적으로 입원하는 이들을 수상하게 여긴 보험사의 신고로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범행을 주도한 심씨에 대해 추가 범행 여부와 다른 병원과의 공모관계를 지속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