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건축 남풍'에 이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 연중 최대

27일 현재 1만건 육박…5월 넘고, 역대 최대인 작년 6월 수준
강남3구는 작년 대비 평균 22% 늘어…비강남권은 '미풍'에 그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이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연중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강 이남에서 불어온 재건축 바람을 타고 강남권을 비롯한 주요 지역의 거래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9일 서울시가 운영하는 부동산통계포털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27일 기준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총 9천956건으로 1만 건에 육박했다.이는 하루 평균 368.7건이 거래된 것으로, 지난 5월 거래량(일평균 331.5건)을 넘어선 것은 물론 역대 최대물량이 팔린 지난해 6월(372.1건)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 증가세는 강남 3구와 양천구 등 재건축 호재가 있는 지역들이 주도했다.

27일 기준 강남 3구 아파트 거래량은 총 2천22건으로 지난달(2천20건)과 작년 6월(1천981건) 한 달 총 거래량을 웃돌았다.

특히 송파구의 경우 27일까지 807건이 거래되면서 이미 지난달(717건)과 작년 6월(697건)의 한 달 총 거래량을 넘어섰다. 일평균 거래량도 작년 대비 22.3% 증가했다.

강남구도 27일 현재 725건, 일평균 26.9건이 거래되며 지난달 하루 거래량(24.9건)을 앞질렀고 작년 6월 한 달 총 거래량(715건)보다 거래가 많이 이뤄졌다.

강남구 개포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재건축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면서 버블 논란이 있던 2006년을 떠올릴 정도로 거래가 많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강남 3구 외에는 양천구의 아파트가 총 600건이 신고되며 올해 5월(461건)은 물론 작년 6월(565건)보다 거래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목동 신시가지 단지를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하게 진행돼 하루 평균 거래량(22.2건)도 지난달(14.9건)에 비해 크게 늘었다.

이에 비해 비강남권 아파트 거래는 상대적으로 '미풍'에 그쳤다.

강북권에선 전통적으로 소형 아파트 거래가 많은 노원구가 6월 현재 890건이 거래되며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거래가 이뤄졌지만 도봉구(382건)·성동구(361건)·성북구(447건)·동대문구(317건)·은평구(311건) 등의 경우 거래량이 작년 수준에는 못 미쳤다.

서울 아파트 일평균 거래량 (건)
구분6월 현재5월작년 6월
서울시368.7331.5372.1
강남구26.924.923.8
강동구16.516.016.3
강북구5.94.98.4
강서구26.925.323.9
관악구8.810.414.6
광진구6.76.86.6
구로구18.118.617.8
금천구5.14.86.4
노원구33.027.833.3
도봉구14.113.016.1
동대문구11.711.415.3
동작구12.912.813.3
마포구16.813.614.4
서대문구11.011.210.8
서초구18.117.219.0
성동구13.410.315.5
성북구16.613.620.1
송파구29.923.123.2
양천구22.214.918.8
영등포구15.714.416.9
용산구9.58.36.5
은평구11.512.412.2
종로구3.32.12.3
중구5.54.95.4
중랑구8.78.811.1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