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비재 수출대전…해외바이어 500곳 프리미엄제품 발굴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해외 바이어 500여 개사와 국내 기업 1천600여 개사가 참가하는 대형 소비재 수출 촉진 행사가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코트라(KOTRA)는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관계 부처·수출지원기관과 함께 '2016 대한민국 소비재 수출대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30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수출대전은 상반기의 수출 지원사업을 결산하는 행사다. 각종 사업을 통해 발굴한 해외 바이어를 초청해 수출 계약을 추진하게 된다.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을 비롯해 중국 최대 온라인몰 티몰, 일본 대표 전자상거래업체 라쿠텐, 독일의 유명 오프라인 유통그룹 레베 등 48개국에서 500여 개 유통망 관계자가 행사장을 찾았다.

이번 수출대전은 유망 소비재 전시회,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회, 글로벌 유통 포럼, 한류 활용 제품홍보 방안 설명회 등을 결합한 복합 비즈니스 행사로 진행된다.

전시회는 프리미엄관, 5대 소비재관, 글로벌 생활명품관, 우수홈쇼핑관 등 4개 테마관으로 구성됐다. 국내 소비재기업 300여 개사의 우수한 상품이 전시되고 체성분 분석, 마스크팩 착용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마련됐다.

바이어 전용 부스 상담관도 설치되며 바이어들이 시장 동향을 설명하는 '글로벌 유통 포럼'도 열렸다. 한류 콘텐츠를 간접 광고로 활용하는 사업을 소개하는 자리도 준비됐다.

28일 개막식 후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간담회도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이갑수 이마트[139480] 대표,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 등 업계 최고경영자(CEO) 10명이 참석했으며 소비재 분야별 수출 동향과 정부 지원 방향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주형환 장관은 "올해 들어 기존 주력품목의 수출 회복은 더딘 반면 화장품 등 5대 유망 소비재 수출은 7.9% 증가해 새로운 수출주력 품목으로서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수출 성장세가 지속할 수 있도록 감성, 문화, 기술을 융합해 우리 소비재 제품을 최고급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