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남서 여성만 노려 가방 '휙'…오토바이 날치기범 구속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훔친 오토바이를 타고 서울 강남 지역을 돌아다니며 여성들의 핸드백을 낚아채 달아난 30대 남성이 철창 신세를 지게 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달 13∼14일 이틀간 강남구 일대에서 여성 상대로 4차례 오토바이 날치기 범행을 해 5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강도상해·절도)로 김모(34)씨를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씨는 범행에 앞서 이달 10일 밤 역삼동 길가에서 음식 배달원이 잠시 세워둔 오토바이를 훔쳤다. 이후 훔친 오토바이를 타고 압구정동과 삼성동 등 강남 일대를 돌아다니며 여성들만 노려 범행했다.

김씨는 범행 이틀째인 14일 자정에는 강남의 한 아파트 단지 안을 돌다가 피해 여성을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귀가하던 A(36·여)씨의 가방을 빼앗으려다 A씨가 거세게 저항하자 오토바이에서 내려 A씨를 발로 차는 등 폭행하고 달아났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동선 분석 등을 통해 끈질기게 추적, 첫 날치기 범행 후 8일 만에 김씨를 집에서 검거했다.

절도 등 전과 23범인 김씨는 날치기 범행으로 4년 가까이 수감생활을 했다. 2014년 2월 출소한 뒤 특별한 직업을 갖지 못한 채 강남구에 있는 서민 임대주택에서 지내왔다.

김씨는 검거 하루 전에는 버젓이 대형 배달 음식 업체에 배달원으로 취직해 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했으며,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힘이 약해 범행이 비교적 쉬운 여성들을 상대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강남서 여성만 노려 가방 '휙'…오토바이 날치기범 구속 - 2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