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상호 "외국 기업이라고 가습기 살균제 책임 면피안돼"

"책임져야 할 사람 도망가게 놔 둘수 없다…檢 수사 따질 것""7월 임시회 소집 없이 상임위서 바로 결산…실용적 7월국회"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8일 가습기 살균제 피해와 관련, "외국계 대기업이라고 해서 국내법을 어긴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며 "검찰 수사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닌지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여야가 가습기 살균제 국정조사 특위를 설치키로 합의한 것과 관련, "가습기 살균제 청문회가 누구 책임이냐를 논쟁하는 청문회가 돼서는 안된다. 그렇다고 책임져야 할 사람이 면피성으로 도망가게 놔둘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만히 보면 한국 이름으로 된 사람만 구속되고 외국 이름으로 된 사람은 처벌받지 않는 수사"라며 검찰 수사를 주시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는 수사 과정에서 관련업체 임직원 12명이 구속됐지만 외국계 기업 임원이 포함되지 않은데다, 옥시레킷벤키저의 거라브 제인(47·인도) 전 대표의 경우 검찰출석에 불응해 서면조사로 대체되는 등 과실 책임이 있는 외국인들이 법망을 빠져나갈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외국계 기업 임원 중에는 존 리(48) 전 대표에 대해서만 유일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이마저도 법원에서 기각됐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여야의 가습기 청문회 합의를 대단히 높게 평가한다. 제가 (원 구성에서) 양보하며 국회 개원을 앞당긴 것은 가습기 피해 대책이 시급했기 때문"이라며 "사람이 죽을 수 있는 유해물질을 마트에서 버젓이 판매하고 가정에서 사용했는데도 국가가 대책을 세우지 못해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그는 "늦게나마 이 문제를 따져보고 유해물질이 유통되지 않도록 대책을 제대로 강구하는 것이 최고의 민생대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결산국회 계획과 관련, "더민주는 임시회를 소집하지 않고 상임위에서 바로 결산을 하고 예결위도 바로 여는, 가장 실용적이고 실사구시적인 7월 국회를 열고자 한다"며 "7월 6일 임시국회가 끝나면 바로 결산에 집중해 법정 시한 내에 마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우상호 "외국 기업이라고 가습기 살균제 책임 면피안돼" - 2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8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