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축구도 보고 맥주도 마시고" 전북현대 '칼퇴-티켓' 판매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오는 29일 전남과의 홈경기를 시작으로 주중 야간경기에 맥주를 마시면서 경기를 즐길 수 있는 '칼퇴-티켓'을 판매한다.

"축구도 보고 맥주도 마시고" 전북현대 '칼퇴-티켓' 판매 - 2

'칼퇴-티켓'은 직장인의 회식문화를 바꿔보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티켓으로, 이 티켓을 소지한 관객은 무제한으로 맥주를 마시며 축구를 볼 수 있다.

올 시즌 남은 주중 야간경기에만 판매되며, 기존 E/N석 가격을 기준으로 1천원 인상된 1만3천원에 판매된다.

경기당 300명 한정으로 판매되며, 제공되는 맥주는 하이트진로㈜에서 지원한다.

'칼퇴-티켓'을 구매할 수 있는 경기는 6월 29일 전남전, 7월 13일 FA컵 8강 부천FC전, 8월 10일 수원FC전 등 3경기다.

이용 방법은 티켓을 구매하고 경기장 동편 맥주 부스에서 티켓 확인 후 인증 팔찌를 받으면 마음껏 맥주를 마실 수 있다.

이와 함께 이 기간 회사 명함을 가장 많이 제출한 회사에는 선수들이 찾아가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전북현대 주장인 권순태 선수는 "격무에 지친 직장인 관객들이 전주성에서 경기를 보며 스트레스를 풀었으면 좋겠다"며 "전북현대의 경기만큼은 업무의 연장으로서 회식이 아닌 즐거운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8 0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