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영화> 결핍과 집착이 빚은 파국…'헝그리 하트'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좁디좁은 중식당의 고장 난 화장실에서 마주친 미국 남자 '주드'(애덤 드라이버)와 이탈리아 여자 '미나'(알바 로르와처).

다소 지저분하면서도 강렬했던 이 만남 이후 '주드'와 '미나'는 사랑에 빠지고 임신하고 결혼한다.

유쾌하고 명랑했던 두 사람의 사랑은 '미나'가 아이를 낳으면서 점점 변하기 시작한다.

임신했을 때부터 의사를 불신하고 아기가 '인디고 차일드'(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온 아이)라는 점쟁이 말에 흥분했던 '미나'.

그녀는 출산한 이후에는 외부와의 접촉을 완전히 끊고 아이에게 자신이 직접 기른 채소만 먹이는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아이를 기르려고 한다.

하지만, '주드'는 아이에게 전혀 고기를 먹이지 않고 심지어 아파도 병원에 데려가지 않는 '미나'를 이해할 수 없다.

두 사람은 육아 방식을 두고 끊임없이 부딪히고 끝내 '주드'가 '미나'에게서 몰래 아이를 빼돌려 자신의 어머니 집으로 데려가면서 둘의 갈등은 극단으로 치닫는다.

영화는 육아에 대한 두 사람의 갈등이 주축을 이루지만, 그 속에는 결핍과 집착이 숨어 있다.

'미나'는 어머니가 일찍 세상을 떠나고 아버지 손에서 자랐다. 그러나 결혼식에 아버지를 초대하지 않을 정도로 두 사람 사이의 교감이 없다.

심지어 '미나'는 왜 아버지를 부르지 않았느냐는 시어머니의 말에 그저 이렇게 말한다.

"서로 할 말이 별로 없어서요."

가족다운 가족을 가지지 못한 '미나'는 그 결핍을 아이에 대한 집착으로 풀려고 한다.

그리고 자신을 이해하지 못하는 '주드'에게 '미나'는 끊임없이 이렇게 이야기한다.

"우리는 가족이잖아.", "나와 아이를 떠나게 하지 마.", "그냥 우리 셋이 살면 안 돼?"

이 영화에서 또 하나 인상 깊은 점은 촬영 기법이다.

사베리오 코스탄조 감독은 16mm 카메라를 이용해 거칠고 투박한 영상을 만들어냈다.

뒤틀린 클로즈업과 초점을 잃은 와이드 앵글은 점점 틀어지는 '미나'와 '주드'의 관계를 더욱 효과적으로 보여준다.

코스탄조 감독은 한 인터뷰에서 "거친 효과를 낼 수 있는 1970년대 렌즈 24개가량을 사용했다"며 "여기에 와이드 앵글을 통해 둘이 사는 좁은 아파트가 변하고 있는 느낌을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영화는 소설을 원작으로 했지만, 워낙 사실적으로 이야기를 풀어낸 탓에 실화가 아니냐는 말이 돌았을 정도다.

'헝그리 하트'로 2014년 제71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을 함께 받은 두 배우의 연기를 보는 것도 이 영화를 보는 즐거움 중 하나다.

6월 30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112분.

<새영화> 결핍과 집착이 빚은 파국…'헝그리 하트' - 2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8 0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