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이코니 구미공장서 폐질산 유출…특수차량 출동해 모두 회수(종합)

탱크 밸브 파손돼 발생…3시간여 만에 상황 종료
화학물질 유출된 공장
화학물질 유출된 공장(구미=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8일 오전 화학물질이 유출된 경북 구미시 시미동의 한 공장에서 환경·소방당국이 유출된 폐질산을 회수하고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 psykims@yna.co.kr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손대성 기자 = 28일 새벽 경북 구미국가산업3단지 (주)이코니에서 화학물질 3t이 유출됐으나 환경·소방당국이 모두 회수했다.

이날 오전 2시 38분께 경북 구미시 시미동 구미국가산업3단지 이코니 1공장에서 화학물질 유출로 연기가 발생해 구미 119화학구조센터 특수차량이 출동했다.

이코니는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에 사용되는 LCD 유리를 깎는 업체다.

이코니 1공장내 탱크 하부의 밸브가 파손돼 폐질산 3t이 유출됐다. 이 공장에는 질산, 염산, 불산 등이 들어 있는 탱크가 있다.

(주)이코니 구미공장서 폐질산 유출…특수차량 출동해 모두 회수(종합) - 2

구미소방서 측은 "화재 신고가 들어왔으나 현장에 가보니 화재는 아니었고 폭발도 없었다"며 "폐화학물질을 넣어두는 탱크 등에서 가스와 연기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환경·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3시간여만인 오전 5시 35분께 폐질산을 모두 회수했다.

이어 주변의 오염도를 측정한 결과 유해화학물질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의식 구미 부시장은 "탱크에 오염물질이 들어가 화학반응을 일으켜 가스·연기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특수차량으로 폐질산을 모두 회수했고 현장 근무자들도 오염피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8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