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S&P·피치, 英 국가신용등급 낮춰(종합)


<브렉시트> S&P·피치, 英 국가신용등급 낮춰(종합)

영국 파운드화
영국 파운드화[연합뉴스TV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국제 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와 피치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불확실성을 이유로 영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했다.

S&P는 27일(현지시간) 영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두 계단 낮췄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S&P는 성명에서 "이번 국민투표 결과는 매우 중대한 이벤트로 영국의 정책 구조가 덜 예상가능하고, 덜 안정적이고, 덜 효과적이 될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S&P는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다"면서 "영국 정부의 약한 재정능력과 외부 자금조달 여건이 악화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고 밝혔다.

S&P는 또 국민투표 결과가 스코틀랜드 독립 재투표로 이어질 경우 '헌법적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신용평가회사인 피치도 이날 영국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단계 낮췄다고 밝혔다.

앞서 무디스도 지난 24일 'Aa1'인 영국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브렉시트> S&P·피치, 英 국가신용등급 낮춰(종합) - 2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8 05: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