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살배기 벽·장롱에 집어던져 살해…30대 피의자 영장심사

춘천지법서 20여 분간 진행된 영장심사서 범행 '시인'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박영서 기자 = 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동거녀의 3살배기 아들을 벽과 장롱에 집어 던져 숨지게 한 정모(33) 씨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27일 춘천지법에서 열렸다.

3살배기 벽·장롱에 집어던져 살해…30대 피의자 영장심사 - 2

춘천지법 이다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20여 분간 진행됐다.

경찰은 정 씨에게 살인죄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 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서 대체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씨는 지난 24일 오전 1시께 춘천시 후평동 자신의 원룸 2층에서 동거녀 A(23) 씨의 3살배기 아들의 다리를 잡고 두 차례나 벽과 장롱을 향해 집어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정 씨는 3살배기의 기저귀에서 흘러넘친 대변이 방바닥 등에 묻어 냄새가 진동한 데다 씻긴 뒤에도 아기가 울음을 그치지 않자 순간 화가 치밀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직후 정 씨는 동거녀의 아들이 호흡과 맥박이 끊기자 인공호흡을 했지만, 아이의 호흡과 맥박은 돌아오지 않았다.

정 씨는 아이가 숨진 뒤 신고도 하지 않은 채 아이의 시신을 31시간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 씨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