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신수 3안타·이대호 2안타·강정호 무안타(종합)

박병호·김현수·오승환 휴식
추신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추신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최인영 이대호 기자 = 한국인 메이저리거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올 시즌 첫 3안타 경기를 펼쳤다.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도 2안타로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렬에 가담했다.

그러나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는 메이저리그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에게 막혀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는 결장한 채 팀의 승리를 지켜봤다.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이대호와 상대팀으로 만났으나 팀이 넉넉한 점수 차로 이기면서 '마무리 투수' 신고식을 다음 기회로 넘겼다.

추신수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가 한 경기에서 3안타를 친 것은 작년 9월 26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이후 275일 만이다.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237에서 0.270(63타수 17안타)까지 끌어올렸다.

1회 첫 타석부터 상대 선발 클레이 벅홀츠의 시속 145㎞ 초구 투심 패스트볼을 때려 중견수 앞 안타로 출루했고 후속 타자들의 연속 안타에 득점에도 성공했다.

2회말 선두타자로 나와서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5회말 선두타자로 다시 타석에 들어서 우전 안타를 뽑아냈다.

이대호[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대호[AP=연합뉴스 자료사진]

후속타자 이안 데스몬드 타석에서 도루에 실패했지만,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왼쪽 담장을 깊게 찌르는 2루타로 이날 3안타째를 기록했다.

통산 250번째 2루타를 기록한 추신수는 이 부문에서 일본인 전 메이저리거 마쓰이 히데키(249개)를 넘어섰다. 이 2루타는 추신수의 득점으로도 이어졌다.

텍사스는 6-2로 승리해 2연승을 달렸고, 49승 27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1위를 지켰다.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는 이대호와 오승환의 소속팀인 시애틀과 세인트루이스가 맞붙었다.

이대호는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최근 5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이대호는 시즌 13번째 멀티히트를 달성하며 물오른 타격감을 과시했다.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277에서 0.282(142타수 40안타)로 올랐다.

이대호는 1-1로 맞선 2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세인트루이스의 선발 하이메 가르시아의 체인지업을 밀어쳐 우월 2루타로 연결했다. 이대호의 시즌 2번째 2루타다.

이대호는 이어진 1사 1, 2루에서 숀 오말리의 적시 2루타 때 홈을 밟았다.

3회말 1사 후에는 커브를 받아쳐 중전안타를 터트렸다.

5회말에는 잘 맞은 타구가 우익수의 호수비에 걸렸고, 7회말에는 1루수 앞 땅볼, 9회말 2사 1루에서는 유격수 앞 땅볼에 그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강정호[AP=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정호[AP=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진한 트레버 로즌솔을 대신해 세인트루이스의 새 마무리로 낙점받은 오승환은 팀이 9-6으로 앞선 8회말 몸을 풀며 출격 대기했으나, 타선이 9회초 2점을 뽑아내 점수 차가 5점으로 벌어지자 다시 점퍼를 입었다.

9회말에 오른 맷 보우먼이 1사 후 볼넷으로 흔들리자 다시 불펜에서 공을 던지기도 했지만, 보우먼이 카일 시거와 이대호를 범타로 처리해 경기를 11-6으로 끝내면서 오승환의 마무리 투수 신고식은 다음으로 미뤄졌다.

강정호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인 커쇼를 상대로 3루수 땅볼(1회말), 투수 앞 땅볼(3회말), 3루수 땅볼(5회말)로 잡혔다.

다저스 불펜 케이시 피엔에게도 8회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69에서 0.261(138타수 36안타)로 내려갔다.

피츠버그는 4-3으로 승리했다. 강정호는 잘 막아낸 커쇼가 6이닝 9피안타 2볼넷 4탈삼진 4실점(4자책)으로 흔들리면서 시즌 2패(11승)째를 당했다.

최근 4경기 연속 무안타로 부진했던 박병호는 뉴욕주 뉴욕의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전에서 벤치를 지켰다.

박병호는 타율 0.194(211타수 41안타)까지 추락했고, 이달 18경기에서 타율 0.145(62타수 9안타)에 그친다.

박병호가 빠진 경기에서 미네소타가 7-1로 승리해 3연패에서 벗어나면서 박병호의 입지는 더욱 불안해졌다.

김현수도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전에 결장했다.

볼티모어는 12-5로 승리, 5연승을 질주하며 45승 30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 자리를 지켰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2: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