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EU정상회의서 영국 '찬밥'…英총리 뺀 비공식 회의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 정상들이 28∼29일(현지시간) 모여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후속 대책을 논의한다.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에 따라 오는 10월 사임하겠다고 선언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역시 참석하지만, 이번 회의에서는 '찬밥' 신세가 될 전망이다.

<브렉시트> EU정상회의서 영국 '찬밥'…英총리 뺀 비공식 회의 - 2

캐머런 총리는 이번 회의에서 다른 회원국 정상들에게 집중 공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AFP 통신이 26일 전했다.

지난 2월 EU 정상회의에서는 브렉시트를 저지하기 위해 캐머런 총리의 요구를 대폭 수용, 영국의 '특별 지위'를 인정한 영-EU 회원국 지위 변화 협상안에 합의해 줬다.

하지만 캐머런 총리는 이 새로운 합의안을 가지고도 영국이 EU에 남아야 한다고 국민을 설득하는 데 실패했고, 레임덕에 빠진 지도자로서 정상회의에 참석하게 됐다.

캐머런 총리로서는 28일 저녁 만찬에서 국민투표 이후의 영국 상황과 대책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하지만 정상회담 둘째 날인 29일에는 캐머런 총리를 제외한 27개국 정상들이 영국과의 '이혼 절차'를 논의하는 비공식 회의가 따로 열린다.

브렉시트로 인한 다른 회원국들의 도미노 이탈과 혼란을 우려한 다른 회원국들은 영국이 하루빨리 브렉시트 협상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지만, 캐머런 총리는 그 책임을 차기 총리에게 떠넘긴 상태다.

리스본조약 50조는 EU를 떠나려는 회원국이 EU 이사회에 탈퇴 의사를 정식으로 통보하면 이후 2년 동안 분리 절차를 협상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이번 정상회의에서 캐머런 총리가 이를 이행하지는 않으리라는 것이 EU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브렉시트> EU정상회의서 영국 '찬밥'…英총리 뺀 비공식 회의 - 3

앞서 마틴 슐츠 유럽의회 의장은 이번 정상회의가 브렉시트 절차를 시작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결단을 촉구했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영국과의 브렉시트 협상에 대해 "우호적인 이혼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정상회의에 앞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의장을 베를린으로 불러 대책을 논의한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