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 '김해 신공항 수용'에도 NGO는 '대정부 투쟁 선언'

공항 자리한 서부산시민協 "도시 미래 유린하는 항공정책"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서병수 부산시장이 정부의 '김해 신공항'을 전향적으로 수용했지만, 김해공항이 자리한 서부산지역 시민단체는 대정부 투쟁을 선언, 김해 신공항안을 둘러싼 갈등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서부산시민협의회는 27일 성명서를 통해 "부산의 미래를 유린하는 김해국제공항 확장안 즉각 파기하라"라며 "강서 세계도시 만들기를 위한 '김해국제공항 확장 반대 시민운동본부'를 구성하고 김해공항 가덕 이전을 위한 대정부 투쟁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안전한 24시간 공항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제2 허브공항으로서 가덕도 공항은 부산의 도시발전과 함께해온 김해국제공항의 가덕 이전이라는 기본개념과 함께 경제성과 안전성, 그리고 국방 전략상 필요충분조건을 갖췄다"라며 "주민을 우롱하는 항공정책이 바로잡힐 때까지 모든 방법을 다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소음대책과 관련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협의회는 "정부는 항공소음피해지역(공항소음대책법 제5조)에 대한 가장 기본적이고 상식적인 소음피해 조사를 즉각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정부가 항공소음 피해 조사를 기피하면 '극단적인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소음피해 진상을 밝혀낼 것이라고 주장해 향후 김해 신공항 추진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이날 서병수 부산시장은 기자회견을 자청해 "아쉽지만 지역 간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 화합을 위해 정부의 '김해 신공항'을 전향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 '김해 신공항 수용'에도 NGO는 '대정부 투쟁 선언' - 2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