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로에 선 박병호…마이너리그행이냐, 부활이냐

5~6월 들어 삼진율↑, 장타율↓…6월 들어 6차례 결장
몰리터 감독 "사노 복귀, 조금 늦춰질 것"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심각한 타격 침체에 빠진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선발 라인업에서 또 제외됐다.

박병호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양키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뉴욕 양키스전에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미네소타 구단은 양키스가 우완 강속구 투수 네이선 에오발디를 선발 투수로 예고하자 박병호를 라인업에서 뺐다. 6월에만 6번째 결장이다.

한국프로야구를 거쳐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한국인 타자들은 KBO에서 95마일(약 153㎞) 이상의 빠른 공을 많이 접하지 못했음에도 짧은 시행착오를 거쳐 금세 적응에 성공했다.

예외가 있다면 박병호다. 박병호는 지난 19일 양키스 선발 마이클 피네다의 96마일(약 154㎞) 패스트볼을 밀어쳐 우중간 외야 2층으로 날려 보냈다.

박병호가 95마일 이상의 공을 상대로 안타를 친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빠른 공에 자신감을 되찾는 듯 보였던 박병호는 그러나 이후 4경기 연속 침묵에 빠졌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194(211타수 41안타)까지 곤두박질쳤다.

시즌 초반 무서운 기세로 홈런포를 가동하며 미네소타 구단의 올 시즌 최고의 영입 선수로 꼽혔던 박병호의 입지는 개막 3개월 만에 완전히 달라졌다.

4월 1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27, 출루율 0.288, 장타율 0.561에 6홈런 8타점을 기록한 박병호는 5월 24경기에서 타율 0.205, 출루율 0.305, 장타율 0.373에 3홈런 10타점으로 내리막을 탔다.

6월 들어 추락은 더욱 가팔라졌다. 박병호는 6월 18경기에서 타율 0.145, 출루율 0.236, 장타율 0.323에 3홈런 6타점에 그치고 있다.

좋았던 4월에 비해 현저히 낮아진 장타율이 눈에 띈다. 반대로 박병호의 6월 삼진율은 34.7%로 시즌 전체 삼진율(32.5%)보다 2%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박병호는 KBO에서도 헛스윙의 빈도가 높은 타자였다. 박병호는 2014년과 2015년에 리그에서 가장 많은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박병호는 삼진을 많이 당할지라도 자기 스윙을 했기에 2012년부터 2015년까지 KBO리그 홈런왕 4연패를 거머쥐었다.

미네소타 구단이 박병호의 이러한 약점을 알면서도 그를 영입한 것은 많은 삼진을 상쇄하고도 남을만한 장타력을 높이 샀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첫해인 올해 약점인 삼진은 갈수록 많아지고, 팀이 바라는 장타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박병호가 극심한 슬럼프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자 구단의 태도에도 변화가 감지된다.

폴 몰리터 감독은 지난 24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병호가 메이저리그에서 더 많은 기회를 얻으면 좋겠지만, 팀이 승리할 확률을 높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다음 주 (미겔) 사노가 돌아올 때는 어떤 결단을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박병호가 마이너리그로 강등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여지가 충분한 발언이었다.

시즌 초반 무서운 기세로 외야 관중석 2층을 폭격하던 박병호는 이후 상대 투수들의 유인구 승부가 많아지자 호쾌한 스윙 대신 체크 스윙이 늘어나는 등 소극적인 타격으로 변했다.

현재의 박병호는 스스로가 심리적으로 위축되며 자신의 스윙을 하지 못하고 있다. 레그킥을 포기하면서까지 메이저리그 적응에 안간힘을 썼으나 현재까지는 백약이 무효다.

안전장치 없는 계약을 맺어 여기서 더 삐끗하면 마이너리그로 강등될지 모른다는 불안감과 압박감도 박병호를 심리적으로 흔드는 요인으로 풀이된다.

다행히 사노는 예정보다 빅리그 복귀가 늦춰질 전망이다. 이날 미네소타 지역 매체인 '트윈시티즈 파이오니어 프레스'에 따르면 몰리터 감독은 사노의 복귀 시기에 대해 "조금 길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사노는 팀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 A 팀에서 치른 2차례의 재활경기에서 4타수 무안타에 1볼넷, 2삼진을 기록했다.

몰리터 감독은 "의욕도 넘치고 좋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며 "하지만 타이밍과 선구안에 문제가 조금 있다. 경기 감각이 떨어져 있으니 이해 못 할 바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몰리터 감독은 "사노가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공에 준비돼 있지 않다면 서둘러 복귀시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못을 박았다.

박병호는 사노가 복귀할 경우 입지에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사노의 복귀가 늦어지면서 박병호는 부진을 만회할 시간을 좀 더 얻게 됐다.

박병호가 빅리그 입성 후 처음 닥친 시련을 이겨내며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홈런포를 다시 펑펑 날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