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北, 황강댐 무단방류 가능성 대비…만수위 근접"

5월부터 현 수위 유지…지자체 등과 협조체제 유지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은 북한이 임진강 상류에 있는 황강댐을 무단 방류할 가능성에 대비해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황강댐 무단방류 가능성을 묻자 "우리 군은 관련 정보를 입수하고 입수하고 있으며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며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수자원공사에서 경보 전파를 하고 해당 군청에서 주민 안전과 관련한 업무를 맡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군은 지원 요청이 있을 경우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는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5월부터 현재 황강댐의 수위를 만수위에 가깝게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강댐에서 무단 방류하면 30여 분이면 우리측 군남홍수조절댐 인근까지 도달하게 된다.

휴가철을 맞아 임진강 상류 주변을 찾은 사람들은 황강댐 방류 여부와 관련한 지자체 경보전파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문 대변인은 "임진강 상류 북한 지역에 지난해보다 비가 많이 와서 수위가 높아졌다"면서 "최근에는 우리 측에 통보 없이 무단으로 방류한 사례는 있지만 이를 수공(水攻)으로 단정적으로 표현할 수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16∼17일에도 통보 없이 두 차례 황강댐을 방류해 임진강 수위가 갑자기 높아지면서 어민들이 생계수단인 어구를 미처 거둬들이지 못해 강물에 떠내려 보낸 피해 사례도 있었다.

황강댐은 군사분계선에서 북쪽으로 42.3㎞ 떨어진 임진강 본류에 건설한 댐으로 저수량은 3억∼4억t 규모로 추정된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