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일, 내일 첫 미사일 탐지·추적훈련…"北 미사일 방어"

3국 이지스함 참여해 하와이서 北 미사일경보훈련 진행
미·일, 요격훈련도 병행 가능성…"한국은 요격훈련 계획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국이 28일 사상 처음으로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미사일 경보훈련을 한다.

무수단(화성-10)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성공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진행되는 이번 훈련은 한미일이 북한 미사일 방어(MD) 공조체제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훈련은 3국의 이지스함이 각 1척씩 투입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의 상황을 가정해 이뤄진다. 한국에서는 7천600t급 이지스 구축함 세종대왕함이 참여한다.

미국 측에서 가상의 표적으로 항공기를 띄우면 이를 3국의 이지스함이 각각 탐지·추적하고 미국의 육상중개소를 통해 미사일 궤적 등을 공유하게 된다.

미국과 일본은 탐지·추적에 이어 가상의 표적을 이지스함에 실린 SM-3 대공미사일로 요격하는 훈련까지 진행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우리 군 관계자는 "그런 훈련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윤순구 국방부 국제정책관은 이와 관련, "(미·일의 요격훈련 여부에 대해선) 정확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지만 우리는 요격훈련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리 이지스함에는 SM-3 대공미사일이 탑재돼 있지 않다.

미국의 최신 무인기가 훈련에 동원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은 고고도 무장 무인기인 리퍼(MQ-9)를 운용하고 있는데, 탄도미사일을 탐지·추적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훈련에서 한미일은 별도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다만 2014년 체결한 정보공유 약정에 따라 미국을 매개로 미사일 궤적 등을 공유할 뿐 한국과 일본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공유 약정 체결 이후 미군의 육상 중계소를 통해 거의 실시간으로 정보공유 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