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이제 더 머뭇거리고 물러날 곳 없다…경제 중요고비"

北미사일·브렉시트 '이중위기' 우려…"국민의 모든 역량 총결집해야"
자료 보는 박 대통령
자료 보는 박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자료를 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이제 더 머뭇거리고 물러날 곳은 없다"며 "여기서 우리가 잘 결정하지 못하고 머뭇거린다면 우리 경제는 큰 어려움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지금 우리 경제는 중요한 고비를 맞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비롯한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와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안보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구조조정을 본격 추진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현재 정국을 진단했다.

이는 북한이 지난 22일 중거리 탄도미사일 무수단(화성-10)을 시험발사하고, 영국이 24일 브렉시트를 확정함으로써 한반도가 안보와 경제의 '이중 위기'에 내몰렸다는 점을 환기시킨 발언으로 풀이된다.

특히 조선업과 해운업 등 산업계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가운데 잇단 대외 악재와 맞닥뜨리면서 우리 경제의 명운을 가늠할 중대한 갈림길에 섰다는 심각한 상황 인식이 바탕에 깔린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 경제가 다시 활력을 찾고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순간"이라면서 "이렇게 여기고 국민의 모든 역량을 총결집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참모진에 "현장의 목소리를 잘 반영해서 마련한 구조조정 계획과 보완대책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수석들이 철저하게 챙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내일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열어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재정 등 거시경제 정책을 통해서 적극적으로 경기 흐름을 보완하고 어려운 고용여건 속에서도 일자리 여력을 확충시킬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들이 나올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세밀하게 점검해주기 바란다"고도 주문했다.

그러면서 "특히 대내외 경제상황이 급박한 만큼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들을 집중 논의해서 국민의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게 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향후 개최 예정인 무역투자진흥회의와 관련해서는 "기업들이 당면한 수출 투자 애로를 해소해주고 규제완화, 신산업 육성과 같은 핵심 개혁 정책과 연계해서 기존 주력 산업을 고도화하는 등 수출 경쟁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민간과 정부가 함께 역량을 결집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기업활력제고법이 8월부터 시행에 들어가는 만큼 철강, 석유화학 등 공급과잉 업종의 기업들이 자율적이고 선제적으로 신속하게 사업재편에 나서서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최대한 뒷받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최근 초등학교 돌봄교실 현장 방문에서 눈물을 흘린 학부모 사례를 언급하면서 "이 눈물이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을 안전하게 키우면서 여성의 일-가정 양립이라는 정책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아직도 해야할 일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주요 국정과제의 차질없는 추진 의지를 밝혔다.

朴대통령 "이제 더 머뭇거리고 물러날 곳 없다…경제 중요고비" - 2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