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당의원들 "정부·여당 백남기 물대포사건 청문회 수용해야"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시위 도중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고 중태에 빠진 농민 백남기(70)씨 사건에 대한 국회 청문회 개최를 정부와 여당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야권 3당 의원들이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의원들이 참여한 '백남기 농민 사건 해결을 위한 국회 TF 의원 모임'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27일 백씨가 입원 중인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부당한 공권력 집행 관행을 바로잡는 출발점이 '백남기 농민 관련 국회 청문회'"라며 "이같은 불행이 되풀이하지 않도록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는 사과 한마디도 없고 명확한 진상규명을 실시하지도 않고 있으며 책임자에 대한 처벌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또 검찰에 대해서도 백씨의 가족들이 경찰청장과 당시 진압책임자를 고발했지만 7개월이 넘도록 시간만 보내고 사건이 잊히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남춘 더민주 안행위 간사는 "청문회를 즉각 실시하고 이를 통해 밝혀진 진실을 토대로 국민이 공권력에 생명을 위협받지 않는 법치국가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뒤 중환자실로 이동해 백씨와 가족들을 만나 위로하고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백남기 농민 사건 해결을 위한 국회 TF'에는 현재 더민주 김현권·박주민·금태섭·표창원·이재정, 국민의당 황주홍, 정의당 윤소하, 무소속 김종훈 의원이 참여하고 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