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엔진 결함 회항 싱가포르 여객기, 창이공항 활주로서 화재

비행기 이착륙 지연…사상자는 없어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기체 결함으로 회항한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창이공항 착륙 직후 화염에 휩싸였다고 더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이 27일 보도했다.

싱가포르 당국과 승객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5분(이하 현지시간)께 창이 공항에 착륙한 싱가포르항공 소속 SQ368기(기종 보잉 777-300ER)의 오른쪽 날개 부분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화재로 인한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활주로가 폐쇄되면서 비행기 이착륙이 지연됐다.

사고 여객기는 이날 새벽 2시 5분 222명의 승객과 19명의 승무원을 태우고 창이 공항에서 이탈리아 말라노로 출발했다.

그러나 조종사들은 비행 2시간여 만에 엔진 결함이 확인됨에 따라 회항하기로 하고 기수를 창이 공항으로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행기에 탔던 한 승객은 "이륙 후 2∼3시간이 지난 시점에 휘발유 냄새가 났다"며 "이어 조종사가 연료 누출로 인해 회항한다는 소식을 전했다"고 말했다.

그는 "착륙 직후 오른쪽 날개에서 불꽃이 치솟았다. 20∼30분 후에야 소방차가 도착했다"며 "그러나 모든 승객이 침착함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싱가포르항공 측은 화재 진압 후 승객들을 안전하게 대피시켰으며, 이날 오전 중 대체 항공편을 투입하기로 했다.

엔진 결함 회항 싱가포르 여객기, 창이공항 활주로서 화재 - 2
엔진 결함 회항 싱가포르 여객기, 창이공항 활주로서 화재 - 3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