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정부 '분노한' 오키나와 달래기…아베·측근 줄줄이 방문

주민이 창업하면 융자하는 방안 검토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선거를 앞두고 오키나와(沖繩) 현의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오키나와는 주일 미군기지 정책을 두고 일본 정부와 대립해 왔으며 최근 미군 군무원이 2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되면서 정부나 미군에 대한 현지 여론이 극도로 악화했다.

일본 정부는 오키나와의 미군 해병대를 철수시키고 미·일 주둔군지위협정(SOFA)을 전면 개정하라는 주장이 분출하는 것에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현지 여론이 다음 달 10일 참의원 선거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자 아베 정권 핵심 인사들이 줄줄이 오키나와를 찾아 민심 수습을 시도하고 있다.

日정부 '분노한' 오키나와 달래기…아베·측근 줄줄이 방문 - 2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최측근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6일 오키나와를 방문해 최근 살해된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 장소를 찾아가 헌화하고 합장했다.

그는 현지 기업 관계자, 지방자치단체장 등을 만나 일본 정부가 SOFA에서 미 군무원을 취급하는 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미국과 협의 중인 것을 설명하고서 "빨리 결론을 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스가 관방장관이 오키나와를 찾아간 것은 참의원 선거에 출마한 시마지리 아이코(島尻安伊子) 오키나와 북방영토 담당상을 지원하려는 것이기도 하다.

아베 정권은 시마지리 담당상이 정부의 미군기지 정책에 반기를 들고 출마한 무소속 이하 요이치(伊波洋一) 후보와 접전을 벌이고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스가 관방장관은 자민당 소속 오키나와 현(縣) 의원 등을 만나 "긴박한 정세"라고 언급했으나 역효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했는지 길거리 연설은 하지 않았다.

앞서 23∼24일에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오키나와를 방문했다.

그는 23일에는 아베 총리와 함께 오키나와 전투 희생자 추도식에 참석했으며 다음 날에는 저녁때까지 선거 운동을 지원했다.

아베 정권은 오키나와의 표심을 잡기 위해 경제적 혜택 카드도 집어 들었다.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오키나와 주민이 창업하면 융자를 하는 제도를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 계열 금융기관인 '오키나와 진흥개발 금융공고'가 주민이 꽃집, 음식점, 외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서비스업 등을 시작할 때 지원하는 안이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日정부 '분노한' 오키나와 달래기…아베·측근 줄줄이 방문 - 3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