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타이거 우즈 "올해 대회 출전?…나도 모르겠다"


타이거 우즈 "올해 대회 출전?…나도 모르겠다"

타이거 우즈와 우승자 빌리 헐리 3세.(EPA=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와 우승자 빌리 헐리 3세.(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1·미국)가 올해에는 공식 대회 출전이 싶지 않을 전망이다.

우즈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퀴큰 론스 내셔널 최종라운드 경기를 참관했다.

이 대회는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했으며 우즈는 이날 경기 중계석에 앉아 '대회 호스트'로 역할에 나섰다.

대회 마지막 날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빨간색 셔츠를 입고 마이크를 잡은 우즈는 '올해 경기에 나설 수 있느냐'는 중계진의 물음에 "잘 모르겠다. 나는 대회에 나가고 싶다"고 답했다.

우즈는 허리 부상으로 지난해 8월 이후 공식 대회에 한 번도 나서지 못하고 있다.

2013년 8월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우승이 없는 그는 "대회에 나가고 싶지만 언제가 될지 모르겠다"며 "매일 정해진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올해 브리티시오픈과 PGA 챔피언십 등 두 차례 메이저 대회가 남았지만 우즈는 그 대회에도 확실히 나온다는 약속을 하지 못했다.

PGA 투어 2015-2016시즌 정규대회 일정이 8월 중순이면 끝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그 안에 우즈가 필드로 돌아올 가능성은 크지 않다.

우즈는 최근 "4,5일을 연속해서 하루에 36홀을 소화할 정도의 몸 상태가 돼야 복귀를 고려할 수 있다"며 "아직은 그런 몸 상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