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급한 불은 껐지만…" 전주-완주 갈등 불씨는 남아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의회의 상생 조례안 폐지 방침으로 촉발됐던 전주시와 완주군의 불편한 관계가 진정국면으로 접어들었지만, 아직도 갈등의 불씨가 남아 변수다.

전주시의회는 지난 24일 본회의에서 이명연 의원이 대표 발의한 '전주시 노인복지관 설치 및 운영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과 '전주시 장사 등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 등 2건의 심의를 '보류'하는 결정을 했다.

이들 조례는 완주군민의 전주시내 노인복지관 사용 제한과 전주시 화장장인 '승화원'의 할인혜택 폐지와 관련된 내용이었다.

"급한 불은 껐지만…" 전주-완주 갈등 불씨는 남아 - 2

앞서 해당 상임위원회인 복지환경위가 통과시킨 이들 조례를 전체 의원들이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할지가 주목됐지만 결국 보류된 것이다.

이들 조례는 2013년 전주-완주의 통합을 앞두고 전주시가 완주군민들에게 제시한 상생협력 사업 중 일부다. 통합 실패 이후 일부에서 폐지 목소리를 높이자 이번 임시회 직전 이명연 의원이 주도해 발의한 것이었다.

이들 조례가 본회의에서 보류안건으로 남은 것은 7월 1일부터 새롭게 시작하는 후반기 의장단에게 일임하자는 내부 의견도 있었지만, 상생협력 사업 폐지 이후 불어닥칠 후폭풍에 상당한 부담을 느꼈을 것이란 해석이 지배적이다.

상생협력 사업 파기 시 불거질 완주군의 반발은 물론 언론과 사회단체의 '책임론' 제기를 고려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급한 불은 껐지만…" 전주-완주 갈등 불씨는 남아 - 3

전주시의회가 일단 처리를 미룸으로써 급한 불은 껐지만, 후반기 의장단에서 이 문제를 다시 거론하면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

가뜩이나 전주시가 송천동 예비군훈련장(전주대대)의 완주군 봉동읍 106연대내 이전 문제로 완주군과 마찰을 빚는 상황에서 상생협력 사안이 조기에 해결되지 않을 시 더 큰 갈등으로 비화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4번의 시도 끝에 2014년 1월 극적으로 통합시를 탄생시킨 청주시와 청원군의 사례를 보더라도 전주시와 완주군의 재통합 여지는 남겨둬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제언을 굳이 상기할 필요는 없다.

이번 전주시의회의 조례 보류를 계기로 전주시와 완주군이 이들 문제를 테이블에 올려놓고 진지한 자세로 논의하고 상생 해법을 찾기 위한 노력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