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重 '의료용로봇' 실증에 속도…"내년 하반기 수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중공업[009540]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첨단 의료로봇을 전국의 의료기관에서 실증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7일 서울 아산병원에서 열린 미래창조과학부의 '미래성장동력 플래그십 프로젝트 합동 성과 발표회'에서 서울아산병원, 울산대학교병원, 광주시립 제2요양병원, 울산시립노인병원에 첨단 의료로봇 3기종 10대를 보급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3월과 4월 4개의 의료기관에 보행재활로봇, 환자이동보조로봇, 종양치료로봇을 잇따라 보급했으며, 내년 5월까지 1단계로 이들 로봇을 이용해 환자를 치료하고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하는 실증 절차를 수행 중이다.

의료용로봇 실증은 2020년까지 계속 진행된다.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Morning Walk)는 그동안 뇌졸중 환자 등 총 60여명의 치료에 400여회 이상 사용돼 로봇을 이용한 재활치료에 대한 환자와 의료진의 높은 만족도를 확인했다고 현대중공업은 전했다.

현대重 '의료용로봇' 실증에 속도…"내년 하반기 수출" - 2

환자이동보조로봇 '캐리봇'(Carrybot)은 100회 이상의 실증을 통해 환자 이동 시 근력절감 효과와 이용 편리성을 입증했다.

또 프로젝트 거점병원인 서울아산병원과 울산대학교병원은 종양치료로봇 '로빈'(Robin)을 활용한 간암 치료법, 폐 조직검사법을 수립하고 치료효과 확인을 위한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착수한 상태다.

현대重 '의료용로봇' 실증에 속도…"내년 하반기 수출" - 3

현대중공업은 작년 12월 미래부가 한국정보화진흥원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미래성장동력 플래그십 과제'에 '첨단 의료자동화기기의 의료 패키지화 및 실증을 통한 산업 활성화사업'의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축적된 실증기록(트랙 레코드)을 바탕으로 내년 하반기부터 의료용 로봇의 수출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